본문 바로가기

농식품부 "경기 연천군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

중앙일보 2019.09.17 17:53
경기도 파주에서 국내 처음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한 17일 광주 광산구 생명농업과 직원들이 내산동 한 돼지농장에서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뉴스1]

경기도 파주에서 국내 처음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한 17일 광주 광산구 생명농업과 직원들이 내산동 한 돼지농장에서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뉴스1]

농림축산식품부가 17일 경기도 연천군의 한 돼지 사육 농가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 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경기도 파주의 한 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된 데 이은 두 번째 의심 사례다. 
 
앞서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날 오전 6시 30분쯤 경기도 파주시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국내 처음으로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폐사한 돼지는 모두 고열 증상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질병은 사람에게는 전염되지 않는다. 하지만 돼지는 한번 감염되면 폐사하는 치명적인 병이다. 아직 백신이나 치료약은 개발되지 않았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