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경원 “삭발 하라는 사람도 있지만, 많은 분들은 반대”

중앙일보 2019.09.17 17:48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모두발언을 끝내도 삭발한 박인숙 의원을 바라보고 있다. [뉴시스]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모두발언을 끝내도 삭발한 박인숙 의원을 바라보고 있다. [뉴시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한국당 내 삭발 투쟁 참여 여부에 대해 “(삭발) 하라는 의견도 있지만 많은 분들이 반대도 한다”며 “종합적으로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17일 오후 열린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삭발 압박을 받고 있지 않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투쟁하는 데 있어서 (삭발을) 주저하는 것이 아니라, 투쟁하고 그것이 가진 의미를 극대화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비장함을 표시하기 위해 삭발을 하고 싶은 의원들이 많은 것 같다”며 “이만한 저항이 있다면 청와대는 거기에 대해 숙고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한국당 삭발 투쟁에 대해 “조국 장관에 대해 이 정부가 빨리 입장을 정리했었더라면, 문재인 정부의 그간 부정적인 것 중 하나가 국론통합을 하지 않는다는 것이었는데 그런 부분을 바꿀 수 있는 전기를 마련했을 텐데 (분열을) 심화시킨 게 아닌가 싶다”고 덧붙였다.
 
앞서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조 장관 임명에 항의하며 16일 청와대 앞에서 삭발했다. 이어 17일 김문수 전 경기지사, 강효상 한국당 국회의원이 릴레이 삭발에 동참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