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유 대신 매일 커피 5잔 마신 14개월 아기 사연

중앙일보 2019.09.17 17:11
분유 대신 매일 커피 마신 14개월 인니 아기. [트리뷴뉴스=연합뉴스]

분유 대신 매일 커피 마신 14개월 인니 아기. [트리뷴뉴스=연합뉴스]

인도네시아에서 매일 분유 대신 5잔의 커피를 마시는 아기 사연이 알려져 현지 사회가 충격에 빠졌다.  
 
17일 현지 언론 트리뷴 뉴스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술라웨시섬 서부에 사는 생후 14개월 된 여아 하디자 하우라는 하루 5잔, 약 1.5ℓ 분량의 커피를 분유 대신 마셔왔다.
 
아기 엄마 아니타는 "분유를 살 돈이 없어서 생후 6개월 때부터 커피를 먹였다"고 말했다.
 
아니타는 남편과 함께 코코넛 껍질 벗기는 일을 한다. 둘이서 열심히 벌면 하루 최대 4만 루피아(약 3000원)를 손에 쥘 수 있다. 하지만 이 또한 작업 물량이 떨어지면 돈을 벌 수 없다고 매체는 전했다.
 
아니타는 "돈을 벌어도 식량을 사기에 부족해 아이 분유 살 여유가 없었다"며 "정부에서 아이를 위해 분유나 다른 것을 준 적은 한 번도 없다"고 주장했다.
 
다행히 하디자는 혼자 걷고 또래들과 활발하게 어울리는 등 건강상태가 양호한 편이다.
 
이 사연을 접한 보건 당국은 아니타의 가정을 방문해 분유와 비스킷을 지급했다.
 
보건 당국 관계자는 "커피는 많은 양의 설탕과 카페인을 함유하고 있어서 장기간 섭취하면 아기 건강을 해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먼지알지 런칭 이벤트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