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영석 PD, 뽀로로 만난 문 대통령 "한국 콘텐트 산업, 반도체 다음가는 성장세"

중앙일보 2019.09.17 16:43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콘텐트는 문화를 넘어 대한민국 경제를 살리는 중요한 산업이 됐다”며 “콘텐트는 우리의 삶을 더욱 풍요롭게 하고, 중요한 우리의 미래 먹거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동대문구 콘텐트 인재캠퍼스에서 열린 콘텐트산업 3대 혁신전략 발표회에 참석해 “산업화와 민주화 위에 콘텐트와 문화의 힘이 더해지면서 대한민국의 자긍심은 한층 커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콘텐츠인재캠퍼스에서 열린 콘텐츠산업 3대 혁신전략 발표회에서 비전 발표를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콘텐츠인재캠퍼스에서 열린 콘텐츠산업 3대 혁신전략 발표회에서 비전 발표를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이 대국민 콘텐트산업 정책발표에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콘텐트산업을 혁신성장의 핵심동력으로 육성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자리다. 이날 행사에는 관계 부처 장관 뿐만 아니라 나영석 CJ ENM PD,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방준혁 넷마블 의장 등 콘텐트산업 관계자가 대거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나영석 PD의 사례 발표를 청취한 뒤 모두발언에 나섰다. 문 대통령은 “외국 정상들을 만날 때마다 빠지지 않는 대화 소재가 K-팝과 K-드라마”라고 말문을 텄다. 문 대통령은 “우리 문화콘텐트 수출은 최근 5년간 연평균 16% 이상 성장하며, 작년 한 해에만 100억 달러 수출 성과를 올렸고, 세계 7위의 콘텐트 강국으로 발돋움했다”며 “분야별로는 반도체 다음가는 성장세”라고 평가했다. “고용 면에서도 65만 명이 넘는 인재들이 콘텐트산업에 종사하고 있고, 일자리 확대의 중요산업이 되고 있다”며 “한류 콘텐트와 연관된 소비재와 관광 수출액도 50억 달러가 넘었다”고 경제적 효과도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나영석 PD의 ‘꽃보다 할배’ 같은 콘텐트들은 한국형 콘텐트로 ‘포맷’ 자체를 수출하고 있다”고 언급하며 “우리가 문화 후진국을 벗어나 콘텐트 강국이 된 것은 창의성과 혁신적 기술, 기업가 정신을 갖고 도전한 수많은 창작자의 노력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격려했다. 나아가 “정부는 우리 콘텐트의 강점을 살려,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혁신적인 기술을 가진 창작자들이 얼마든지 도전하고 성공할 수 있도록 뒷받침하겠다”며 ▶정책금융 확충으로 혁신기업 도약 지원 ▶선도형 실감 콘텐트 육성으로 미래 성장동력 확보 ▶신한류로 연관 산업 성장 견인 등 3대 혁신전략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콘텐트 모험투자 펀드’를 신설하고 콘텐트 기업보증을 확대해 향후 3년간 콘텐트산업 지원 투자금액을 기존 계획보다 1조 원 이상 추가 확대하겠다”며 “불확실성으로 투자받기가 힘들었던 기획개발, 제작 초기, 소외 장르에 집중 투자해 실적이 없어도 성장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마음껏 상상하고, 도전하길 바란다”며 “우리가 함께 상상하고 만드는 콘텐트가 세계를 이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17일 서울시 동대문구에 위치한 콘텐츠 인재캠퍼스에서 문재인대통령이 동반 관람 자들 과 함께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등 실감형 콘텐츠 및 장비 한류 콘텐츠를 활용한 전시부스를 관람 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17일 서울시 동대문구에 위치한 콘텐츠 인재캠퍼스에서 문재인대통령이 동반 관람 자들 과 함께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등 실감형 콘텐츠 및 장비 한류 콘텐츠를 활용한 전시부스를 관람 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은 행사에 앞서 뽀로로 등 한류콘텐트와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등 실감형 콘텐트를 활용한 전시를 관람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