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약 구매·투약 의혹 비아이, 경찰서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 중

중앙일보 2019.09.17 13:45
경찰이 마약 구매 등 의혹이 제기된 아이돌 그룹 아이콘(iKON) 전 멤버 비아이(23·본명김한빈)를 17일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오전 9시부터 비아이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비아이는 이날 변호사를 대동하고 나왔다고 한다. 
비아이(왼쪽), 양현석. [뉴스1, 연합뉴스]

비아이(왼쪽), 양현석. [뉴스1, 연합뉴스]

비아이는 2016년 지인이자 공익제보자인 A씨에게 대마초 등 마약을 구해달라고 요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경찰은 비아이를 상대로 A씨에게 실제로 마약을 구매했는지, 투약했는지 등을 살펴보고 있다. 비아이가 혐의를 인정하면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해 조사할 계획이다.
 

양현석 전 YG대표도 소환 조사 예정 

앞서 공익제보자 A씨는 지난 6월 "2016년 8월 경찰에서 마약 투약 조사를 받을 당시 비아이의 마약 구입 의혹 등을 진술했는데 경찰 등이 제대로 조사하지 않았다"는 내용의 공익신고를 국민권익위원회에 접수했다.
전날 A씨를 불러 공익신고한 내용을 조사한 경찰은 이날 비아이를 소환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경찰은 A씨가 "당시 비아이의 전 소속사인 YG엔터테인먼트의 양현석 전 대표가 변호사 수임료 등을 대신 내주는 조건으로 기존 진술을 번복할 것을 강요했다"는 주장을 하는 만큼 양 전 대표도 조만간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중앙포토]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중앙포토]

A씨는 지난 2016년 8월 22일 경기 용인동부경찰서에 마약류 관리법 위반 혐의로 체포돼 1, 2차 조사를 받았다. A씨는 당시 비아이가 마약을 구해달라고 요구했다는 내용이 담긴 모바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내용을 경찰에 제출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같은 달 30일 변호사를 대동하고 나타난 3차 조사에선 비아이와 관련된 진술을 모두 번복했다.
A씨는 "비아이의 전 소속사에서 변호사를 구해주며 비아이 관련 진술을 번복하라고 요구했고 같은 해 12월엔 YG측의 요구로 해외로 출국했다"는 주장도 했다.
 

A씨가 수사기관과 YG엔터테인먼트 간의 유착 가능성도 언급하면서 국민권익위원회는 이 사건을 대검찰청으로 이첩했다. 대검찰청은 서울중앙지검 강력부에 사건을 배당했는데 검찰은 A씨의 변호인을 면담했을 뿐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하진 않았다.

검찰과 경찰의 협의 끝에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이 이 사건 수사를 맡기로 결정했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를 불러 조사를 하는 것은 맞다"면서도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이고 피의사실공표 우려가 있어 자세한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수원=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