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교안 “범죄자 조국이 장관 자리에 앉아있어 서글프고 참담하다”

중앙일보 2019.09.17 13:16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계단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에 반발해 3일째 단식을 하고 있는 이학재 의원을 찾아 격려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계단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에 반발해 3일째 단식을 하고 있는 이학재 의원을 찾아 격려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7일 “조카가 구속되고 아내에 대해서도 수사가 진행 중인 사람이 대한민국 법무부 장관 자리에 앉아 있어 정말 서글프다”고 밝혔다.
 
이날 황 대표는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요구하며 국회에서 무기한 단식투쟁에 돌입한 이학재 의원을 만난 후 기자들과 만나 “참담하다”며 이렇게 말했다.
 
황 대표는 “법은 진실을 바탕으로 집행이 되는 것이고 불의와 거짓을 허용하지 않아야 한다”며 “법무부는 그것을 지키기 위한 부처인데 그곳에 위선자가 있다. 하는 말마다 거짓말인 것이 오늘도 확인되고 어제도 확인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학재 의원도 조국(장관)을 끌어내려 달라. 저 사람보고 못 살겠다고 말씀하셨다”며 “문재인 정권이 왜 이런 조치를 했는지 국민이 묻고 있다. 한국당은 자유민주 세력과 함께 반드시 조국 끌어내리고 대통령의 사과를 받아낼 것”이라고 전했다.
 
황 대표는 “이학재 의원이 단식을 3일째 하고 있는데 오늘이 생일이라고 한다”며 “그런데도 생일 밥 대신에 단식하고 있다. 그 뜻을 우리가 잊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이날 이학재 의원은 황 대표에게 “대표님의 삭발 결단이 꼭 열매를 맺을 수 있도록 열심히 싸우겠다”며 “조국 사태는 묵과할 수 없는 국민의 명령이라고 생각한다. 조국(장관)이 내려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