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국, 민주당 지도부 예방해 “檢개혁에 최선다할 것…심려끼쳐 죄송”

중앙일보 2019.09.17 13:05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국회 원내대표실을 예방한 조국 법무부 장관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국회 원내대표실을 예방한 조국 법무부 장관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은 17일 “인사청문 기간, 그 이후에도 국민 여러분과 당 대표님께 많은 심려를 끼쳐서 죄송하다는 말씀을 다시 한번 드린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오전 취임 인사차 국회를 찾아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예방하고 이같이 말했다.
 
조 장관은 이어 “특별히 입장을 밝힐 것은 아니고, 찾아뵙고 말씀을 들으러 왔다”며 “겸허한 자세로 업무에 임하겠다. 법무·검찰개혁 작업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역대 그 누구보다는 혹독한 청문회를 거쳤기 때문에 수고가 많았고 여러 가지 어려움이 있으리라고 생각하는데, 법무·검찰개혁을 이제 시작하는 것이라 생각하고 잘 임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대표는 “권력을 상실했던 쪽의 저항이 있으리라고 생각하는데 충분히 잘 설득하고 소통해서 극복해나가야 한다”며 “공직에서 제일 중요한 것은 경중과 선후를 잘 가리고 완급을 잘 가리는 일이고 역시 국민을 바라보고 하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이 17일 오전 국회를 찾아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를 예방 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17일 오전 국회를 찾아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를 예방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 조 장관은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와 문희상 국회의장을 차례로 만났다. 이 원내대표는 “개인적으로 오래전부터 조 장관을 가까운 곳에서 지켜봤는데 우리 시대의 과제인 검찰·사법개혁의 적임자는 조 장관이었다”며 “우리 시대 과제인 검찰개혁과 사법개혁을 이번에 반드시 해야 하고, 그것을 가장 잘 해낼 수 있는 적임자는 조국이었다고 신용보증한다”고 했다. 이어 “개인적으로도 아주 각별히 응원과 성원의 말씀을 드리고 큰 기대 전해드린다”며 “이 난관을 돌파하고 반듯하게 걸어나가 맡겨진 소임을 잘 감당하시길 거듭 응원 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조 장관은 “여러모로 부족한 것이 많지만 (검찰개혁)과제를 완수하라는 것이 있어 저에게 무거운 중책을 맡겨주신 것 같다”며 “많은 어려움이 있었고 앞으로도 어려움이 있겠지만 최선을 다해 국민이 말씀하신 과제를 차례차례 완수하겠다”고 강조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가운데)이 17일 오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오른쪽) 예방 후 송기헌 의원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가운데)이 17일 오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오른쪽) 예방 후 송기헌 의원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진 문 의장 예방은 모두발언 공개 없이 처음부터 끝까지 비공개로 이뤄졌다. 조 장관은 정의당 심상정 대표와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 유성엽 대표는 오후에 각각 예방할 예정이다. 
 
민주평화당 지도부 예방 일정은 오는 19일 오전 11시로 잡혔다. 조 장관 측은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에도 예방 일정 조율을 위해 연락 취했으나, 두 정당은 조 장관의 예방을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장관은 이 대표 예방 전 기자들과 만나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예방 일정도) 다 잡을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 밖의 각종 의혹에 대한 질의에는 침묵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이 17일 오전 문희상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 예방을 위해 국회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17일 오전 문희상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 예방을 위해 국회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