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편에 불륜 들키자 성폭행당했다 무고한 여성 1심 집유

중앙일보 2019.09.17 12:47
[연합뉴스]

[연합뉴스]

남편에게 불륜을 들키자 합의로 성관계한 남성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며 신고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여성이 1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부산지법 형사9단독 김상현 부장판사는 무고 혐의로 기소된 A(37)씨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17일 밝혔다.
 
판결문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월 19일 오전 0시 43분 한 모텔에서 B씨와 합의로 성관계하고 나오다가 남편에게 들켰다. A씨는 이런 상황을 모면하기 위해 남편에게 만취 상태에서 B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해명한 뒤 B씨를 고소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와 변호인은 법정에서 "악의적으로 허위 신고를 한 것이 아니라 만취해 성관계 당시가 잘 기억나지 않는 상태에서 B씨 성폭력 혐의가 인정되면 처벌해달라는 의미로 신고해 무고의 고의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김 판사는 "모텔 폐쇄회로(CC)TV 속 피고인이 술에 취해 있었지만 웃으며 B씨 손을 잡고 모텔을 나갔고 비틀거림 없이 정상적으로 보행했다"며 A씨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김 판사는 "무고죄는 국가 심판기능의 적정한 행사라는 국가 법익을 침해하고 피무고자의 법적 안정성을 심하게 위협하는 범죄인 점, 피고인이 초범인 점 등을 고려해 집행유예를 선고한다"고 판결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