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당 “조국 5촌 조카, 구속 당연…檢 모든 역량 총동원해야”

중앙일보 2019.09.17 00:29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등 혐의로 16일 구속영장이 발부된 조국 법무부 장관의 5촌 조카 조모씨. [연합뉴스]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등 혐의로 16일 구속영장이 발부된 조국 법무부 장관의 5촌 조카 조모씨.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의 사모펀드 관련 의혹을 밝힐 ‘키맨’으로 알려진 조 장관의 5촌 조카가 구속된 것과 관련해 “조국 조카의 구속은 수사의 끝이 아니라 출발점”이라고 강조했다.
 
김성원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진술을 조작하기까지 했던 인물로 증거인멸 우려가 있는 만큼 구속수사는 당연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검찰은 조직의 명운을 건다는 각오로 모든 역량을 총동원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특히 김 원내대변인은 “조국 일가의 민낯, 나아가 권력형 게이트에 대한 성역없는 수사가 필요하다”며 “조씨 구속 정도로 사건이 마무리된다면 국민의 분노는 감당할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서울중앙지법 임민성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등 혐의로 긴급체포된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씨에 대해 범죄 사실 중 상당 부분이 소명됐고 도주 및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조씨는 조 장관 가족이 출자한 사모펀드의 운용사 코링크PE의 회삿돈 수십억 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또 검찰 수사가 시작되기 전 사모펀드 관련자들에게 증거인멸을 하도록 한 혐의를 받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먼지알지 런칭 이벤트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