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 대통령 “역대 최고 고용률…경제 올바른 방향 가고 있다”

중앙일보 2019.09.17 00:03 종합 12면 지면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문 대통령, 노영민 비서실장.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문 대통령, 노영민 비서실장.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농림축산식품부의 일부 산하기관 홈페이지에 동해와 독도가 잘못 표기된 것과 관련해 엄중 경고 조치했다.
 

동해→일본해, 독도→리앙쿠르암초
잘못 표기한 공공기관 엄중 경고
“북·미 실무대화 곧 재개, 적극 지원”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이같이 전하며 “해당 부처 감사관실에서 조사 후 마땅한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이양수 자유한국당 의원실에 따르면 농식품부 산하기관 3곳의 홈페이지에 게시된 안내 지도에 동해는 일본해로, 독도는 리앙쿠르 암초로 표기돼 있었다. 해당 기관은 한국임업진흥원·농업정책보험금융원·국제식물검역원 등이다. 두 달 넘게 한·일 경제 갈등이 이어지는 가운데 주권 수호 차원에서 독도 문제는 단호히 대응해야 한다는 인식 때문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선 일본의 무역 보복 조치와 관련해 “다행히 지난 두 달여간 정부의 총력 대응과 국민의 결집된 역량이 합해서 의미 있는 성과들이 나타나고 있다”고 평가하며 “우리 경제가 어려움 속에서도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말했다. <관계기사 B1면>

관련기사

 
문 대통령은 특히 “정부는 국정의 제1 목표를 일자리로 삼고 지난 2년 동안 줄기차게 노력해왔다. 최고의 민생이 일자리이기 때문”이라며 “그 결과 고용 상황이 양과 질 모두에서 뚜렷하게 개선되고 있다”고 했다. 통계청이 11일 발표한 8월 고용동향을 언급하며 “같은 달 기준 통계 작성 이후 역대 최고 고용률을 기록했고, 실업률도 역대 최저 수준으로 하락했다”며 “상용직이 49만 명 이상 증가했고 고용보험 가입자도 꾸준히 늘고 있다.  
 
청년 고용률 역시 2005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말했다. 이어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 확대와 제조업 구조조정 등 어려운 여건 속에서 정부의 적극적 일자리 정책과 재정 정책이 만들어낸 소중한 성과라고 판단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추석 연휴 뒤 처음 주재한 이날 공개 회의에서 경제 분야와 외교안보 분야에서의 ‘일관성’을 여러 번 강조했다. 소득주도 성장 정책과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일관되게 추진해나가겠다는 입장이다.
 
오는 22~26일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만나는 문 대통령은 “곧 북·미 실무 대화가 재개될 것이며, 트럼프 대통령과 회담을 통해 북·미 대화를 적극 지지·지원할 것”이라며 “튼튼한 한·미 동맹에 기초해 한·미 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한 단계 더 발전시켜 나갈 방안에 대한 의견을 허심탄회하게 나누고 지혜를 모을 그런 계기도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