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무당층 40%, 민주당엔 ‘민주’ 자유한국당 ‘자유’없기 때문”

중앙일보 2019.09.17 00:00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무당층이 40%에 이른다는 최근 여론조사 결과를 놓고 여야를 비판했다.
 

“무엇이 문제인지 野 특단 대책 세워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16일 “더불어민주당에는 민주가 없고, 바른미래당에는 미래가 없다. 정의당에는 정의가 없고, 자유한국당에는 자유가 없다”며 “그래서 무당층이 더 늘어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추석 민심의 핵심은 무당층이 40%까지 치솟았다는 것에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러면서 “무엇이 문제인지, 늦었지만 지금부터라도 야당은 특단의 대책을 세웠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한편 여론조사업체 칸타코리아가 SBS의 의뢰를 받아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1026명을 상대로 실시해 12일 발표한 여론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 결과 ‘현재 어느 정당을 지지하느냐’라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의 38.5%가 “지지 정당이 없다”고 답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