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의당 “황교안, 삭발한 김에 입대 선언이라도 하라”

중앙일보 2019.09.16 22:55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발하며 삭발을 마치고 문재인 정권 규탄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발하며 삭발을 마치고 문재인 정권 규탄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정의당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며 삭발하자 “머리 깎은 김에 입대 선언이라도 하라”고 비난했다. 황 대표의 병역 면제를 꼬집은 것이다.
 
김동균 정의당 부대변인은 16일 오후 논평을 내고 “구성원 모두가 기득권인 한국당이 약자 코스프레를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머털도사도 아니고 제1야당 대표가 머리털로 어떤 재주를 부리려는 건지 알 길이 없다”며  “한국당이 삭발 투쟁이랍시고 비장한 결기를 보여주는 현 상황에 실소를 금하기가 어렵다”고 비꼬았다.
 
김 부대변인은 “이미 무소속 이언주 의원이 추석 전 스포트라이트를 독차지했던 만큼 너무 늦은 타이밍이다. 분위기에 떠밀려 억지로 한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라며 “더구나 자유한국당이 삭발 투쟁이랍시고 비장한 결기를 보여주는 현 상황에 실소를 금하기가 어렵다”라고 밝혔다.
 
이어 “자신의 신체를 담보로 하는 투쟁은 가진 것 하나 없는 약자들이 최후에 택하는 방법”이라며 “그런 마당에 구성원들 모두 기득권인 자유한국당이 삭발 투쟁이랍시고 약자 코스프레를 하니 가소롭기 짝이 없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중에서도 시간이 지나면 복구되는 머리카락을 자르는 것은 가장 쉬운 방식을 택한 것이 아닌가”라며 “정 무언가를 걸고 싶거들랑 자신들의 사회적 지위나 전 재산 정도는 포기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결기가 있다고 인정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김 부대변인은 “황 대표는 담마진이라는 희귀한 병명으로 병역 면제를 받은 바 있다. 황 대표의 이같은 전력은 자유한국당의 기득권 정당 이미지를 더욱 가중시키고 있다”며 “머리카락 말고 다른 걸 포기하기 어렵다면 오늘 이왕 머리 깎은 김에 입대 선언이라도 해서 이미지 탈색을 시도해봄이 어떨까 싶다”라고 전했다.
 
한편 황 대표는 이날 조국 법무부 장관 퇴진을 요구하며 삭발을 단행했다. 제1야당 대표가 정부의 인사 등에 반발해 삭발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황 대표는 이날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삭발한 뒤 “참으로 비통한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다”면서 “문재인 정권의 헌정 유린과 조국의 사법 유린, 폭거가 더는 묵과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 문재인 정권은 국민의 고통을 외면하고, 국민의 분노와 저항을 짓밟고, 독선과 오만의 폭주를 멈추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어 “범죄자 조국은 자신의 일가와 비리, 이 정권의 권력형 게이트를 덮기 위해 사법 농단을 서슴지 않았다”면서 “저는 제1야당의 대표와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문 대통령과 이 정권의 항거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 저의 뜻과 의지를 삭발로 다짐하고자 왔다”고 삭발을 결심한 이유를 설명했다.
 
황 대표는 “저는 저의 투쟁을 결단코 물러서지 않을 것”이라고 조 장관 퇴진까지 투쟁을 이어가겠다는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먼지알지 런칭 이벤트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