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광훈 목사, ‘은행법위반·사문서위조’ 무혐의 결론

중앙일보 2019.09.16 18:21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 오종택 기자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 오종택 기자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가 은행법 위반 등 혐의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16일 검찰과 교계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지난 4일 은행법 위반, 사문서 위조 혐의를 받는 전 목사에 대해 증거불충분을 이유로 불기소 처분 결론을 내렸다.
 
전 목사는 지난 2014년 한국 교회 빚을 탕감하고 목회자 처우를 개선한다는 명목으로 ‘한국교회선교은행 주식회사’를 설립하는 과정에서 정부의 인가 없이 ‘은행’이라는 상호를 사용해 은행법을 위반한 혐의로 지난 4월 고발됐다. 
 
또 한기총 대표회장에 출마할 당시 소속 교단 경력증명서 등을 위조해 제출했다는 의혹으로도 고발됐다. 검찰은 이 사건을 서울 혜화경찰서에 내려보냈다.
 
경찰은 고발인과 전 목사 측을 조사하고 관련 자료를 살펴본 뒤 전 목사의 혐의를 입증하기 어렵다고 보고 지난달 말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한편 한기총 조사위원회가 지난 7월 사기, 공금착복 및 유용 혐의 등으로 전 목사를 고발한 사건은 현재 경찰에서 수사가 진행 중이다.
 
조사위는 전 목사가 올해 2월 한기총 대표회장에 취임한 이후로 수차례에 걸쳐 한기총 이름으로 행사를 하면서 후원계좌 대부분을 전 목사가 총재(대표)로 있는 단체나 개인 계좌로 돌려놓고 후원금을 빼돌렸다고 주장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