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파트주변 음주소란 해결하라”…60대 주민 6월에 이어 또 조명탑서 농성

중앙일보 2019.09.16 16:21
16일 대구 동구 율하동 박주영축구장 내 조명탑 꼭대기에서 한 주민이 아파트 음주소란 문제 해결을 요구하며 농성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16일 대구 동구 율하동 박주영축구장 내 조명탑 꼭대기에서 한 주민이 아파트 음주소란 문제 해결을 요구하며 농성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자신이 사는 아파트 주변 음주소란 문제를 해결해 달라며 60대 남성이 축구장 조명탑에 올라가 7시간 넘게 농성을 벌이고 있다.  
 
16일 대구 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5분께 동구 율하동 박주영축구장 내 20m가량 높이 조명탑 꼭대기에서 A(62)씨가 농성을 시작했다.
 
인근 아파트에 사는 A씨는 조명탑에 설치된 철제 계단으로 맨 꼭대기까지 올라간 뒤 휴대전화로 직접 112에 신고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아파트 주변 상습주취자 문제를 해결해 달라”며 아파트 관리 주체인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동구청 관계자 면담을 요구하고 있다.
 
경찰은 위기관리대응팀을 투입해 A씨가 조명탑 아래로 내려오도록 설득하고 있다. 소방당국도 바닥에 에어매트를 설치하는 등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앞서 A씨는 지난 6월에도 똑같은 이유로 축구장 조명탑 꼭대기에서 8시간 동안 농성을 벌였다. 당시 A씨는 공용구조물 침입 등 혐의로 검찰에 넘겨져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동구청 측은 “6월 이후 A씨가 주취자 문제로 특별한 민원을 제기한 것은 없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흉기를 가졌는지는 파악되지 않는다”며 “무사히 내려오도록 계속 설득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