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송전 LG화학·SK이노 CEO 담판···"입장차 확인, 합의 없다"

중앙일보 2019.09.16 15:00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전기차 배터리 기술 유출을 놓고 소송전을 벌이고 있는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 최고경영자(CEO)가 16일 오전 만났다. 양사에 따르면 신학철 LG화학 부회장과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대표는 서울 시내 한 호텔에서 만나 의견을 나눴다. 배석자 없이 CEO 둘이 만났지만 이날 양사 간 합의문은 나오지 않았다. 재계 관계자는 “양사 간 입장차를 확인했고 구체적인 합의에는 이르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번 만남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중재해 마련된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산업부 차관급 인사가 참여할 것이란 예상도 나왔으나 양사 CEO만 자리했다. LG화학은 이날 만남 직후 “양사 CEO가 진정성 있는 대화를 나눴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기 어렵다”는 입장을 내놨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대표.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대표.

 
양사 CEO 만남에 앞서 서로 간 견해차가 커 양사 간 화해가 어려울 것이란 관측이 많았다. LG화학은 SK이노베이션의 사과를 전제로 합의점을 찾아보겠다는 입장이다. 이에 SK이노베이션은 인력 스카우트를 통한 기술 유출은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 내부에서도 첫 만남에서 합의를 끌어내기는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 많았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첫 만남에서 성과를 내기엔 어려웠을 것”이라며 “대화의 물꼬는 텄다는 점에선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LG화학은 올해 4월 SK이노베이션을 상대로 영업비밀 침해 등으로 미국 국제무역위원회(US ITC)와 연방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이에 SK이노베이션도 LG화학과 LG전자를 상대로 이달 초 ITC 등에 특허 침해 소송을 제기했다.

관련기사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