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병국 “손학규 사퇴 안 하면 중대결단”…바른미래 비당권파 탈당하나

중앙일보 2019.09.16 14:55
바른미래당 비(非)당권파가 손학규 대표의 ‘추석 전 조건부 사퇴’ 약속 번복을 비판하며 “중대 결단을 내릴 수 있다”고 말했다. 사실상 탈당 가능성을 내비친 것이란 게 주변의 해석이다.

 
바른미래당 정병국 의원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손학규 대표 사퇴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바른미래당 정병국 의원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손학규 대표 사퇴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정병국 바른미래당 의원은 16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바른미래당이라는 이름으로 문재인 정부와의 싸움에 참전하기 위해선 조건이 있다”며 “손학규 대표의 사퇴”라고 말했다. 당내 최다선(5선)인 정 의원이 공개적으로 손 대표의 사퇴를 촉구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정 의원은 “추석 전 당 지지율이 10%에 미치지 못하면 사퇴하겠다”고 했던 손 대표의 조건부 사퇴 약속에 대해 “그간 쓰디쓴 침묵을 이어왔지만, 이제 약속의 시간이 다 되었다”며 사퇴를 요구했다.

 
정 의원은 특히 조국 법무부 장관 사태 해결을 위해선 손 대표의 사퇴가 필수적이라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조국 사태로 국가와 국민은 농락당했고, 헌법과 법치의 가치는 유린당했지만 바른미래당은 어디에도 보이지 않았다”며 “만약 (손 대표가 사퇴하지 않고) 지금 사태로 간다고 하면 중대 결단을 내릴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날 당은 '반(反)조국 연대'를 두고도 둘로 갈렸다. 손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조국 연대’가 정치 운동으로 퇴색하는 걸 원치 않는다”며 “다른 정당과 연대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최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등이 “조국 퇴진을 위한 국민연대”를 제안한 데 대해 선을 그은 셈이다. 손 대표는 “우리는 정권 타도 운동을 벌이는 게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에게 회개하고 반성하라고 기도하는 것”이라며 “조국 반대를 기회로 보수통합을 외칠 때가 아니다. 또 하나의 이념 갈등, 진영싸움으로 번지는 걸 원치 않는다”라고 했다.
 
반면 비당권파에선 ‘반(反)조국 연대’를 공식화했다. 이날 오전 한국당 부산시당과 바른미래당 부산시당은 부산시의회에서 ‘조국 파면과 자유민주 회복을 위한 부산시민연대’라는 이름으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회견에는 한국당 부산시당위원장인 유재중 의원과 바른미래당 부산시당위원장인 하태경 최고위원을 포함, 양당 당협위원장과 지역위원장들이 참석했다.
 
부산서 '조국 파면연대' 결성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부산시당이 16일 오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가칭 '조국 파면 부산연대'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이날 회견에는 유재중 한국당 부산시당 위원장, 하태경 바른미래당 부산시당위원장, 양당 당협?지역위원장 등이 참석했다.송봉근 기자 (2019.9.16.송봉근)

부산서 '조국 파면연대' 결성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부산시당이 16일 오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가칭 '조국 파면 부산연대'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이날 회견에는 유재중 한국당 부산시당 위원장, 하태경 바른미래당 부산시당위원장, 양당 당협?지역위원장 등이 참석했다.송봉근 기자 (2019.9.16.송봉근)

양당은 기자회견문에서 “부산시민들은 역사적 현장에서 언제나 자유민주주의 가치를 지키기 위해 선봉에서 맞서왔다. 조 장관 임명 철회를 관철해 문재인 정권의 오만과 독선을 부산에서부터 바로 잡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당권파에선 ‘조국 연대’를 고리로 보수통합 바람이 거세지면서 당의 원심력이 커지는 데 대해 우려를 표하고 있다. 특히 비당권파 리더격인 유승민 의원이 최근 잠행을 깨고 ‘조국 퇴진운동’을 계기로 현장에 나서는 등 목소리를 키우는 점에 대해 예의주시하고 있다. 이에 대해 비당권파인 정병국 의원은 “보수통합이 필요하지만, 아무런 가치의 공유 없이 무조건 정부와 싸워야 하기 때문에 함께한다는 건 아니다. 가치적 합의가 먼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성지원 기자 sung.jiw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