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비사 안태웠네" 부산-나고야 운항 에어부산 황당 실수

중앙일보 2019.09.16 05:49
15일 나고야 공항에서 여객기 탑승을 기다리는 부산에어 승객들. [YTN]

15일 나고야 공항에서 여객기 탑승을 기다리는 부산에어 승객들. [YTN]

국내 항공사 에어부산이 정비사를 태우지 않고 여객기를 운항해 탑승객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고 15일 YTN이 전했다.
 
이날 오전 10시 40분 일본 나고야에서 출발해 부산으로 향할 예정이던 에어부산 여객기는 6시간 넘게 이륙하지 못해 130명 넘는 승객이 불편을 겪었다.
 
항공사 측은 '안전점검' 때문이라고 설명했지만, 보도에 따르면 항공기 정비사가 없어 수소문하면서 벌어진 일이었다.
 
에어부산은 이날 오전 8시 부산에서 출발할 때 여객기에 해당 여객기 정비를 담당하는 정비사를 태우지 않고 나고야로 여객기를 운항했다.
 
뒤늦게 이 사실을 안 에어부산은 다른 회사 정비사를 수소문했지만 여의치 않자 600㎞ 떨어진 후쿠오카에 있는 자사 정비사를 데려와 기체 점검을 한 뒤 이륙했다.
 
에어부산 측은 "비행기를 임시 증편 운항하면서 정비사 배정에 착오가 생긴 것 같다"면서 소비자 분쟁 해결 기준에 따라 피해를 본 승객에게 운임의 20%를 배상할 예정이라고 해명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