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2만원짜리 뉴욕 왕복권 나왔다···아시아나, 224매 반값 특가

중앙일보 2019.09.15 12:12

인천↔뉴욕 반값 항공권 특가

 
아시아나항공 A350-900 [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 A350-900 [아시아나항공]

22만원짜리 인천↔뉴욕 왕복항공권이 나왔다. 특가 탑승권으로 탑승할 수 있는 항공기 기종도 최신형 항공기다.

 
아시아나항공은 15일 뉴욕 증편 기념 특가항공 프로모션을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뉴욕행 왕복 항공권 224매를 22만4000원에 한정 판매하는 행사다. 유류할증료·제세공과금을 포함해도 총액 운임은 42만원에 불과하다. 뉴욕 왕복 항공권이 평소 80만~100만원 정도인 점을 고려하면 반값 수준이다. 
 
아시아나항공 최신형 항공기 A350-900 실내 [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 최신형 항공기 A350-900 실내 [아시아나항공]

 
프로모션 적용 대상은 11월 24일에서 12월 7일 아시아나항공편(OZ224) 편이다. 12월 20일부터 시작하는 극성수기 기간은 아니지만, 성수기 직전으로 여행객이 많은 시점이다. 같은 기간 아시아나항공을 이용해서 인천↔뉴욕 왕복항공권을 살 경우 날짜에 따라 80만~90만원 안팎의 비용이 든다.
이벤트 기간은 16~20일이다. 특가 항공권은 하나투어·모두투어 등 국내 14개 국내 주요 여행사 사이트를 통해서만 구매할 수 있다.
 

총액 42만원…넓은 좌석 최신 항공기

 
아시아나항공 A350-900 [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 A350-900 [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이 이번 이벤트를 실시하는 건 인천↔뉴욕 구간에 신형 항공기(A350-900)를 추가로 투입을 기념하기 위해서다. 아시아나항공은 현재 해당 노선을 일 1회 운항 중이다. 오는 11월 24일부터 해당 구간에 하루 2회 항공기를 투입해 증편한다.
 
아시아나항공 최신형 항공기 A350-900 실내 [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 최신형 항공기 A350-900 실내 [아시아나항공]

 
311석을 갖춘 에어버스의 차세대 기종인 A350은 좌석 앞뒤 간격이 동급 중·대형 항공기 대비 7~10cm 넓다. 공기역학적 설계로 연료 효율성을 25% 개선했고, 친환경 설계로 소음·탄소배출을 각각 25% 줄였다. 또 기내 인터넷 서비스와 휴대전화 로밍서비스를 제공한다.
 
아시아나항공은 “인천↔뉴욕 노선 증편으로 승객은 한국에서 일과를 마친 뒤 즉시 인천공항으로 이동해서 뉴욕으로 출발할 수 있는 야간 스케줄을 편성했다”며 “휴가를 하루 덜 내고도 미국 동부 뉴욕까지 다녀올 수 있다”고 설명했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인천↔뉴욕 노선 특가 항공권을 구입할 수 있는 여행사
하나투어
노랑풍선
인터파크여행
모두투어
온라인투어
타이드스퀘어
KRT
롯데관광
롯데제이티비
참좋은여행
클럽로뎀
자유투어
투어이천
웹투어
 
먼지알지 런칭 이벤트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