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석 연휴 문 대통령, 아세안문화원 방문…한·아세안 정상회의 관심 제고

중앙일보 2019.09.14 18:24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한-메콩 정상회의를 두달 여 앞둔 1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아세안문화원을 방문해 시설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한-메콩 정상회의를 두달 여 앞둔 1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아세안문화원을 방문해 시설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추석 연휴 부산을 찾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아세안문화원'을 방문했다.
 
문 대통령은 14일 오후 4시쯤 부산 해운대에 있는 아세안문화원을 찾았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11월 25~26일)와 한·메콩 정상회의(11월 27일)를 두 달여 앞두고 특별정상회의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높이기 위해서다.
 
아세안문화원은 한국과 아세안 10개국이 상호 교류하는 센터로 지난 2017년 개원했다.
 
문 대통령은 2017년 11월 필리핀 제19차 한-아세안 정상회담에 참석해 "지난 9월에는 아세안 대화상대국 중 최초로 부산에 아세안문화원이 문을 열었다"며 "아세안문화원은 양측 국민들 간 쌍방향적 문화‧인적 교류 증진에 크게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김 여사 역시 지난달 27일 태국·미얀마·라오스 유학생들을 이곳으로 초청해 간담회를 갖고 한·아세안 간 우정과 교류에 대한 대화를 나눴다.
 
문재인 대통령이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한-메콩 정상회의를 두달 여 앞둔 1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아세안문화원을 방문해 시설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한-메콩 정상회의를 두달 여 앞둔 1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아세안문화원을 방문해 시설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먼지알지 런칭 이벤트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