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닮은 듯 다른 듯 세계 각국의 추석 문화

중앙일보 2019.09.13 12:03
"더도 말고, 덜고 말고, 늘 가윗날만 같아라"

 
중국의 중추절. [사진 베이징관광국]

중국의 중추절. [사진 베이징관광국]

 
추석은 수확의 계절 가을을 맞아 한 해 농사를 잘 마무리할 수 있도록 도와준 조상님에게 감사하고 다음 해에도 풍년을 바라는 마음을 전하는 전통이다. 전 세계 많은 나라에서도 친지들과 모여 음식을 나눠 먹는 등 추석과 유사한 명절을 즐긴다. 닮은 듯 닮지 않은 세계 각국의 추석 문화를 살펴봤다.
 
 

중국

중국의 중추절(中秋節)은 우리나라의 추석과 같은 음력 8월 15일이다. 가을의 한가운데라는 의미의 중추절에는 달의 여신 '창어'에게 제사를 지내고 달을 닮은 과자 '월병'을 나눠 먹는 풍습이 있다. 월병은 둥근 달을 닮아 화합과 단결을 상징한다.
월병. [사진 베이징관광국]

월병. [사진 베이징관광국]

 
 

일본

일본은 한국, 중국과 달리 양력 8월 15일을 기념한다. 오봉(お盆) 절은 조상의 영혼을 맞이해 대접하고 모두의 건강과 행복을 기원하는 날이다. 종교적 색채는 적은 편이며 꽃 모양 화과자와 달 모양처럼 생긴 떡 '당고'를 먹는다. 법정 공휴일은 아니지만, 여름 휴가철과 겹쳐 대부분의 일본인은 오봉절 전후로 '오봉야스미'라는 연휴를 즐긴다.
일본의 오봉절. [사진 sns 캡처]

일본의 오봉절. [사진 sns 캡처]

 
 

베트남

베트남도 음력 8월 15일에 뗏쭝투(tet Trung thu)를 보낸다. '쭝투'는 '가을의 한가운데'라는 뜻이다. 중국과 비슷하게 달에 제사를 지내고 월병을 먹기도 하지만 현재를 어린이를 위한 날로 기념되고 있다. 이는 호찌민 전 주석이 중추절 행사에서 어린이를 위한 연설을 하면서부터 시작됐다. 뗏쭝투에는 어린이들이 과자와 사탕을 마음껏 먹고 가족들과 다양한 행사를 즐기며 보낸다.  
 
 
베트남의 뗏쭝투. [사진 sns 캡처]

베트남의 뗏쭝투. [사진 sns 캡처]

미국

매년 11월 네 번째 목요일은 미국의 추수감사절(Thanksgiving day)이다. 추수감사절은 17세기 영국에서 미국으로 이주한 청교도들이 수확을 감사하는 뜻에서 시작됐으며 1789년에 국경일로 제정됐다.  추수감사절에 미국인들은 가족들과 모며 칠면조 구이와 호박파이를 함께 먹는다. 이는 청교도들이 이주 후 첫 감사예배를 드릴 때 칠면조구이와 호박파이를 나눠 먹는 데서 비롯된 풍습이다. 추수감사절 다음날부터는 미국의 최대 쇼핑 시즌으로 꼽히는 '블랙 프라이데이'가 이어진다.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임기 중 마지막 추수감사절을 하루 앞두고 백악관에서 열린 칠면조 사면식에 참석해 인터넷 투표로 선정된 칠면조 '토트'를 사면하고 있다. [중앙포토]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임기 중 마지막 추수감사절을 하루 앞두고 백악관에서 열린 칠면조 사면식에 참석해 인터넷 투표로 선정된 칠면조 '토트'를 사면하고 있다. [중앙포토]

 
 

러시아

러시아에서는 매년 11월 8일 직전의 토요일을 성 드미트리 토요일로 정하고 기리고 있다. 이는 1380년 몽골과의 전쟁에서 대승한 드미트리 돈스크 장군이 11월 8일에 전사자들을 기리는 날을 만들면서 시작됐다. 이후 조상의 묘의 성묘를 하고 햇곡식을 나눠 먹는 모습으로 변해갔다. 이날은 러시아 사람들에게 빼놓을 수 없는 보드카를 마시고 새들에게도 곡식을 나눠주는 풍습이 있다.  
러시아의 상 드미트리 토요일. [사진 sns 캡처]

러시아의 상 드미트리 토요일. [사진 sns 캡처]

 
 

캄보디아

캄보디아의 프춤번(Pchumben)은 음력 8월 16일부터 15일간 진행된다. 캄보디아 사람들은 이 시기에 지옥문이 열리면서 조상님들이 밥을 얻어먹기  위해 찾아온다고 믿고 있다. 프춤번 기간에는 절 일곱 군데를 찾아 음식을 공양하고 법문을 들어야 한다.  
캄보디아의 프춤번. [사진 코피온 캡처]

캄보디아의 프춤번. [사진 코피온 캡처]

 
장진영 기자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