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결혼은 언제?" "앞으로 계획?" 추석에 제일 듣기 싫은 말

중앙일보 2019.09.12 09:07
[잡코리아 제공]

[잡코리아 제공]

“결혼은 언제 하니”

“자녀는 언제쯤…”

 
추석 명절 직장인들이 친적으로부터 가장 듣기 싫어하는 말은 결혼ㆍ출산과 관련된 이야기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최근 성인 남녀 319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를 12일 공개했다. 직장인의 경우 응답자의 33.3%(복수응답)가 “결혼(자녀)은 언제쯤 하느냐”는 말을 가장 듣기 싫은 말로 꼽았다.
 
“연봉은 얼마나 받느냐”(28.2%)가 “돈을 얼마나 모았느냐”(20.6%), “살 좀 빼야겠다(찌워야겠다)”(17.7%), “앞으로 계획이 뭐냐”(15.1%), “애인은 있냐”(14.9%)가 그 뒤를 이었다.
 
취업준비생과 대학생의 경우 “취업은 언제 할 거냐”는 말이 듣기 싫다는 응답자가 34.8%로 가장 많았다.“앞으로 계획이 뭐냐”(25.9%), “좋은 데 취직해야지”(23.9%), “살 좀 빼야겠다(찌워야겠다)”(19.0%) 역시 듣기 싫은 말로 꼽혔다.
 
특히 취준생의 경우 응답자의 절반에 가까운 45.8%가 ‘취업은 언제 할 거냐’는 질문을 꼽아 심각한 ‘취업 스트레스’를 반영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