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당 “다음 뉴스서 댓글조작 정황 발견” 검찰 수사 요청

중앙일보 2019.09.11 19:16
자유한국당 박성중 의원이 최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실시간 검색어 조작 의혹 관련 나경원 원내대표와 함께 5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네이버 본사를 항의 방문해 질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박성중 의원이 최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실시간 검색어 조작 의혹 관련 나경원 원내대표와 함께 5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네이버 본사를 항의 방문해 질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미디어특별위원회가“과거 드루킹 일당이 벌인 댓글 조작이 다시 시작된 정황이 발견됐다”며 최근 조국 법무부 장관과 그 일가 의혹과 관련된 기사에 대해 댓글 전수 조사와 검찰 수사를 요청했다.

카카오 “어뷰징 패턴 감지되지 않아”

 
한국당 미디어특위위원장인 박성중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언론 보도에 따르면 ‘다음’ 뉴스 기사에 달린 문재인 대통령 옹호 댓글이 올라온 지 3분 만에 이미 추천 수 7428개, 비추천 수 669개가 달린 현상이 포착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해당 기사의 댓글의 경우 10초 동안 추천·비추천이 각각 7664개, 685개까지 치솟은 뒤 약속이나 하듯 동시에 멈췄다”며 “추천 대 비추천 비율은 정확히 91대 9를 유지했다”고 했다.
 
박 의원은 “실시간 검색어 조작에 이어 댓글 추천 수 조작 의심 사례들까지 보면 친문(친문재인) 여론조작 세력들이 조국 관련 의혹을 덮기 위해 안간힘을 쓰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포털 사이트를 겨냥해 “최근 조국 관련 기사 댓글의 추천 수와 실시간 검색어 조작에 관해 전수 조사를 하고 검찰 수사를 요청하는 한편 실시간 검색어와 댓글 공감에 대한 공개 검증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2017년 5월 19대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포털사이트 댓글을 조작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드루킹’ 김동원는 지난달 항고심에서 컴퓨터 등 장애업무방해, 위계공무집행방해, 뇌물공여 혐의에 대해 징역 3년형을 선고받았다. 원심보다 6개월 감형됐지만 1심과 마찬가지로 재판부는 여러 사람의 포털사이트 아이디(ID)를 받아서 댓글의 공감·비공감 버튼을 일괄적으로 클해 순위를 조작한 것을 형법상 업무방해죄로 인정했다.
 
이와 관련해 포털 사이트 다음을 운영하는 카카오 관계자는 “내부 확인 결과 기계적 추천 등 어뷰징으로 볼 수 있는 패턴은 감지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이 관계자는 “다음은 실시간 모니터링을 통해 어뷰징 패턴 분석과 제어 시스템을 마련해뒀다”며 “동일 ID별 댓글 작성 횟수와 찬·반 횟수, 연속 선택 등의 제한 기준을 강화하는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