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소문사진관] 조국, 청년들과 만나 ‘정의ㆍ공정ㆍ희망’ 파이팅

중앙일보 2019.09.11 16:17
지난 9일 임명된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은 다음날인 10일 첫 문재인 대통령 주재 국무회의 참석 이후 11일에는 청년단체 ‘청년전태일’을 만났다.  

 
이들은 조 장관이 후보자 때이던 지난달 31일 오후 1시 서울 종로구 마이크임팩트스퀘어에서 ‘조국 후보 딸과 나의 출발선은 같은가’를 주제로 간담회를 열었다. 이들은 사흘 전인 28일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 후보자에게 공개 대담회를 제안했다. 대담회를 제안받은 조 후보자는 이날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당시 김성경 청년민중당 대표는  “청년들이 분노하는 이유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우리와 다른 세상에 사는 사람이라고 느꼈기 때문이다. 조 후보자가 청년들의 삶과 아픔에 얼마나 공감하는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지난 8월 31일 오후 서울 종로구 마이크임팩트 스퀘어에서 청년 노동자단체 '청년전태일'이 '조국 후보 자녀와 나의 출발선은 같은가?'를 주제로 연 공개 대담회에서 참가자들이 발언을 하고 있다. 당시 조 후보자는 이들의 참석요구에 응하지않았다. [뉴스1]

지난 8월 31일 오후 서울 종로구 마이크임팩트 스퀘어에서 청년 노동자단체 '청년전태일'이 '조국 후보 자녀와 나의 출발선은 같은가?'를 주제로 연 공개 대담회에서 참가자들이 발언을 하고 있다. 당시 조 후보자는 이들의 참석요구에 응하지않았다. [뉴스1]

 
청년단체는 이날 조 장관과의 대담에 앞서 “우리 사회 사각지대 청년들의 현실과 입시논란에 대해 당당하게 말하고 오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날 오전 10시 30분쯤 과천 정부종합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 장관을 향해 “청년들이 딛고 올라갈 공정한 사다리를 함께 만들어 달라”고 요구했다. 김종민 청년전태일 대표는 이 자리에서 “지난 8월 말 당시 조 후보자가 청년들이 제안한 대담에 오지 않아 매우 실망했으나 뒤늦게라도 만나자고 해 다행”이라며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흙수저 청년의 마음을 10분의 1도 이해하지 못할 것’이라고 밝힌 조 장관에게 청년들이 어떤 마음으로 이 자리에 왔고 현실이 어떤지 직접 이야기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청년전태일 회원들이 11일 오전 경기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앞에서 조국 법무부장관과의 대담을 앞두고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청년들은 이날 대담에서 청년들의 현실과 조 장관 자녀의 입시 논란을 바라보는 생각과 대안을 전달한다고 밝혔다. [뉴스1]

청년전태일 회원들이 11일 오전 경기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앞에서 조국 법무부장관과의 대담을 앞두고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청년들은 이날 대담에서 청년들의 현실과 조 장관 자녀의 입시 논란을 바라보는 생각과 대안을 전달한다고 밝혔다. [뉴스1]

 
조 장관과 이들의 만남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진행됐다. 구의역 스크린도어 설치 중 불의의 사고로 사망한 김 군의 친구들, 특성화고 졸업생, 청년건설노동자, 코레일 비정규직 청년노동자 등 10여명이 참석한 이 날 대담은 비공개로 진행됐다. 공개된 것은 법무부에서 찍은 사진 4장이다.
 
법무부가 공개한 사진 한장은  ‘공정 사다리’라고 적힌 글이 붙은 사다리를 조 장관이 참석자와 함께 들고 있는 장면이다. 청년들은 이날 이 사다리를 조 장관에게 전달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이 11일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서 '청년전태일' 김종민 대표로부터 '공정사다리'를 받고 있다. [사진 법무부=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11일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서 '청년전태일' 김종민 대표로부터 '공정사다리'를 받고 있다. [사진 법무부=연합뉴스]

 
두 장은 조 장관이 참석자의 말을 듣는 장면이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이 11일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서 청년시민단체 '청년전태일' 회원들을 만나 의견을 듣고 있다.[사진 법무부=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11일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서 청년시민단체 '청년전태일' 회원들을 만나 의견을 듣고 있다.[사진 법무부=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11일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서 청년시민단체 '청년전태일' 회원들과 대화를 하고 있다. [사진 법무부=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11일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서 청년시민단체 '청년전태일' 회원들과 대화를 하고 있다. [사진 법무부=연합뉴스]

 
나머지 한장은 청년들이 가지고 온 ‘정의ㆍ공정ㆍ희망 사다리’ 라고 적힌 글이 각기 붙은 사다리 3개를 들고 조 장관이 파이팅하는 장면이다.  
 
조국 법무부 장관이 11일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서 청년시민단체 '청년전태일' 회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법무부=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11일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서 청년시민단체 '청년전태일' 회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법무부=연합뉴스]

 
한편 조 장관은 이날 대담을 마친 후 청년들과 함께 구내식당으로 가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모두 하나하나가 아픈 얘기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듣는 입장이다. 주로 얘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조문규 기자
 

서소문사진관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