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준석 “이언주 삭발, 시각적 충격 받았다”

중앙일보 2019.09.11 16:07
무소속 이언주 의원이 10일 오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철회와 대국민 사과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마친 뒤 삭발하고 있다. [연합뉴스]

무소속 이언주 의원이 10일 오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철회와 대국민 사과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마친 뒤 삭발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을 규탄하며 삭발식을 단행한 이언주 무소속 의원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지난 10일 방송된 MBC ‘100분 토론’에서는 ‘조국 임명 강행, 정국 후폭풍’이라는 주제로 여야 의원들이 토론했다.
 
이날 이 최고위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추석 직전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강행한 것에 대해 “추석 사이에 반발 여론이 희석될 거라 판단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조 장관의) 임명부터 추석 연휴까지 2~3일간의 짧은 기간이기 때문에, 야당 입장에서 전술적인 측면을 고려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 장관 임명에 반발해 삭발식을 단행한 이언주 의원을 언급했다. 이 최고위원은 “정치적으로 강한 메시지의 전술이나 국민들이 충격을 받을 만큼의 시각적 충격이 필요했다. 이 의원 삭발식에 시각적 충격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최고위원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현충원 출정식과 비슷한 모습은 정치적 결단이 아니었고, 결기가 안 보였다”고 지적했다. 이에 진행자는 “본의 아니게 자유한국당 의원을 비판하는 자리가 됐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0일 오전 이언주 의원은 국회 본관 앞 계단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조 장관 임명에 항의하기 위해 삭발했다. 이 의원은 유튜브 ‘이언주TV’를 통해 삭발식을 생중계했다.
 
이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아집과 오만함에 대한민국 민주주의는 타살됐다”며 “특권과 반칙, 편법과 꼼수, 탈법과 위법이 난무하는 '비리 백화점'의 당당함에 국민적 분노가 솟구쳤다”고 삭발식을 개최한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조국 장관을 임명한 것은 국민에 대한 선전포고”라며 “이제 조국을 향한 분노는 문 대통령을 향한 분노가 돼 '이게 나라냐'며 들었던 국민의 촛불이 '이건 나라냐'라며 대통령을 향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