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당선무효’ 우석제 안성시장 “참담하고 비통…죄송”

중앙일보 2019.09.11 13:23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후보자 재산신고 과정에서 채무를 누락한 혐의로 기소된 우석제 안성시장이 1월 18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수원지방법원 평택지원에서 열린 선고공판을 마치고 나오고 있다.   수원지법 평택지원 형사1부(정도성 부장판사)는 우 시장에게 벌금 200만원을 선고했다. [연합뉴스]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후보자 재산신고 과정에서 채무를 누락한 혐의로 기소된 우석제 안성시장이 1월 18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수원지방법원 평택지원에서 열린 선고공판을 마치고 나오고 있다. 수원지법 평택지원 형사1부(정도성 부장판사)는 우 시장에게 벌금 200만원을 선고했다. [연합뉴스]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돼 대법원에서 당선무효형을 확정받은 우석제 안성시장이 11일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고 시장직에서 물러나게 돼 죄송하다”며 사죄의 뜻을 밝혔다. 우 시장은 이날 대법원 최종 판결 관련 공식 입장문을 내고 “의도하지 않은 실수로 뼈저린 결과를 초래해 참담하고 비통한 심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우 시장은 지난해 6·13 지방선거 당시 선거관리위원회에 재산 신고를 하면서 40억원 가량 채무를 누락한 혐의로 기소됐다. 1·2심 재판부는 벌금 200만원을 선고했다. 실제 재산 현황이 선거 기간에 공개됐다면 시장에 쉽게 단언하기 어렵다는 이유다. 우 시장은 항고했지만, 대법원이 지난 10일 이를 기각하면서 시장직을 잃게 됐다. 공직선거법상 벌금 100만원 이상의 형이 확정되면 당선이 무효가 된다.
 
우 시장은 “오늘이 가슴 아픈 것은 개인이 감내해야 하는 오명 때문이 아니라 이번 일로 발생될지 모르는 행정 공백과 민선 7기의 사업들이 차질을 빚게 되지 않을까 하는 두려움 때문”이라며 “저는 비록 여기서 멈추지만, 안성시의 발전은 절대로 여기서 멈춰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까지와는 다른 비전을 통해서라도 안성시의 발전이 지속될 수 있도록 모든 공직자들이 노력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 무거운 짐을 공직자들에게 맡기고 떠나게 되어 죄송하다”며 “안성시민의 한 사람으로 돌아가 안성시정을 응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안성시는 당분간 최문환 부시장의 권한대행 체제로 운영된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