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올들어 환자 7.8배 껑충, A형 간염 범인은 조개젓이었다

중앙일보 2019.09.11 12:00
올해 유행한 A형 간염 원인이 오염된 조개젓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식약처]

올해 유행한 A형 간염 원인이 오염된 조개젓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식약처]

올해 유행한 A형 간염이 조개젓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는 11일 A형 간염 원인을 심층 조사해 발표했다. 질본은 안전성이 확인될 때까지 조개젓 섭취를 중지하고 생조개는 최대한 익혀 먹을 것을 권고했다.
 

올해 1만4000여명 환자 발생, 작년의 7.8배
질본 역학조사서 조개젓 내 바이러스 확인

"생활 하수로 조개가 오염 물질 흡수" 추정
유통 제품 전수조사..."생조개 익혀먹어야"

A형 간염은 A형 간염 바이러스에 노출된 지 15~50일 뒤 증세가 나타난다. 식욕 부진, 복통, 황달 등의 증세가 몇주 이상 지속할 수 있다. 심하면 갑자기 악화하는 전격성 간염으로 발전해 사망할 수 있다. 주로 감염된 환자 분변을 접촉했거나 바이러스에 오염된 물과 음식을 섭취해 감염된다.
 
 
올해 급증한 A형 간염 환자.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올해 급증한 A형 간염 환자.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이러한 A형 간염 신고 건수는 올해 1만4214명(6일 기준)으로 예년에 비해 크게 늘었다. 지난해 같은 기간(1818명)의 7.8배 수준이다. 30~40대가 전체 신고 환자 4명 중 3명(73.4%)을 차지했다. 인구 10만명당 신고 건수는 대전-세종-충북-충남 순으로 충청 지역이 높았다. 이에 따라 질본은 집단 발생 사례 등에 대한 역학조사에 나섰다.
 
분석 결과 집단 발생 26건 중 21건(80.7%)에서 조개젓 섭취 사실이 확인됐다. 수거 가능한 18건의 조개젓 가운데 11건(61.1%)에서 A형 간염 바이러스 유전자가 나왔다. 문제가 된 조개젓 제품 10개 중 9개는 중국산, 1개는 국내산으로 확인됐다. 수입 제품뿐 아니라 국내 생산 제품도 오염됐다는 의미다. 환자와 대조군을 비교했더니 조개젓을 섭취한 군에서 섭취하지 않은 군보다 A형 간염 발병률이 8배가량 높았다.
 
질본은 ▶식당 조개젓을 섭취한 뒤 잠복기 내 발병했고 ▶생조개가 A형 간염의 위험요인이며 ▶조개젓 내 A형 간염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됐고 ▶조개젓과 환자 검출 바이러스의 유전자형이 일치하는 점을 들어 조개젓을 주범으로 지목했다. 충청 지역에서 유행이 먼저 시작됐지만, 전국적으로 동일한 원인에 따른 A형 간염이 발생했다는 점도 확인했다. 염민섭 질본 감염병관리센터장은 ”올해 A형 간염 유행은 조개젓이 큰 원인이지만 집단 발생 후 접촉에 따른 감염, 확인되지 않은 소규모 음식물 공유에 따른 발생도 가능하다“고 밝혔다.
 
A형 간염 예방 수칙. [자료 질병관리본부]

A형 간염 예방 수칙. [자료 질병관리본부]

A형 간염이 대대적으로 유행한 건 2009년(1만5000여명) 이후 10년 만이다. 당시엔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지 못했다. 올해 갑작스런 환자 증가는 생활하수로 연근해 조개가 오염됐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이상원 질본 감염병진단관리과장은 "생활 하수가 바다로 흘러 들어가면 자연 정화될 때도 있고 조개들이 오염 물질을 빨아들이기도 한다. 일시적으로 조개가 오염된 시기에 조개젓 제품이 출하되면서 A형 간염 유행이 시작된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A형 간염 바이러스 유전자가 나온 10개 제품은 모두 폐기됐다. 총 3만7100kg 중 3만1800kg은 이미 소진됐고 남은 5300kg을 폐기한 것이다. 식약처는 조개젓 안전 관리를 위해 이달 중에 조개젓 유통제품 332개(224개사)에 대한 전수 조사를 시행한다. 조사 과정서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된 제품은 회수ㆍ폐기, 판매 중지 등의 조치를 내리고 안전성이 확인된 제품만 계속 유통할 계획이다. 수입 조개젓 통관 과정에서도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되면 즉시 반송 등의 조치로 국내 유통을 막겠다는 입장이다.
 
A형 간염 예방 접종. [연합뉴스]

A형 간염 예방 접종. [연합뉴스]

A형 간염 원인이 확인되면서 대한예방의학회ㆍ대한감염학회 등 전문가들은 국민이 지켜야 할 A형 간염 예방수칙을 내놨다. ▶안전성 확인 시까지 조개젓 섭취 중단 ▶조개류 익혀 먹기 ▶비누로 30초 이상 손 씻기 ▶채소ㆍ과일은 깨끗이 씻어 껍질 벗겨 먹기 ▶A형 간염 예방접종(고위험군 등 대상) 등이다. 염민섭 센터장은 "세계보건기구(WHO)에서도 조개류는 반드시 익혀 먹으라고 권고한다. 가열하면 바이러스가 죽기 때문에 국민들도 반드시 익혀 드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오염된 조개젓 제품 정보는 식약처 인터넷 식품안전나라(www.foodsafetykorea.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A형 간염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질본 감염병포탈(www.cdc.go.kr/npt)을 이용하면 된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