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지원 “법무부, 윤석열 배제 제안은 '거래'수준…조국 믿는다”

중앙일보 2019.09.11 11:43
박지원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 의원. [연합뉴스]

박지원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 의원. [연합뉴스]

박지원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의원이 "조국이기 때문에 검찰 개혁을 할 수 있고, 윤석열이기 때문에 살아 있는 권력에 굴하지 않고 중립적으로 수사를 잘할 수 있다고 믿는다"며 두 사람 모두에 대해 지지 의사를 밝혔다. 
 
박 의원은 11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 집중에 출연해 지난 10일 법무부에서 검찰에 윤석열 검찰총장을 배제한 특수수사팀을 만드는 게 어떠냐는 제안을 했다는 언론 보도에 "조 장관은 몰랐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물리적 시간으로 보면 몰랐다고도 볼 수 있고 의혹을 갖자면 한없다. 저는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오얏나무 밑에서 갓끈 멜 필요가 없다'고 봤을 때 조 장관이 몰랐을 개연성이 굉장히 높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인사청문회 때 조 장관의 답변을 언급했다. 박 의원은 "청문회 당시 조 후보자에게 장관이 되면 검찰 개혁과 검찰 수사를 윤 총장과 거래해선 안 된다고 했다. 이에 조 후보자가 '저도 그런 것 하지 않지만, 윤 총장도 그럴 분이 아니다'라고 했다"며 "취임하자마자 그런 얘기를 할 순 없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현재 법무부에서 나오는 말은 거의 '거래' 수준의 이야기다. 국민은 절대 용납하지 않으니 제대로 하자"고 지적하며 "민심이 허락하지 않을 것이고, 엄연히 조 장관도 수사에 간섭하지도, 보고받지도 않겠다고 청문회장에서도, 취임에서도 국민한테 약속했다. 약속하면 지킬 분"이라고 덧붙였다.
 
또 조 장관이 황희석 인권 국장 등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출신 변호사를 중용한 것에 대해 "민변 출신 쓰지 말라는 법이 있냐"며 "장관이 인사권이 있다. 조 장관의 생명은 검찰개혁에 있는 것이고, 그 개혁을 위해 장관이 인사권을 한 것은 당연하다"고 평가했다.
 
박 의원은 지난 10일 이언주 의원의 삭발 등에 대해 "국민은 그런 정치 싫어한다"며 조 장관 임명에 반대하는 야당 내 움직임을 비판했다. 그는 "21세기 국회의원이 하지 말아야 할 3대 쇼가 있다. 삭발, 단식, 의원직 사퇴"라며 "삭발해도 머리는 길고, 단식해도 굶어 죽지 않고, 의원직 사퇴한 사람 없다"고 일갈했다. 
 
그는 "오늘날 황교안 한국당 대표나 나경원 원내대표의 리더십에 책임을 묻고 있지 않으냐, 새 정치를 해야 하는데 구정치"라며 "광화문에 가서 태극기 부대하고 함께 장외투쟁하고, 국회 버리고 청문회는 맹탕으로 하고, 자기들이 한 방 내놓겠다고 했지만 의혹만 제기하고 아무것도 없잖은가"라고 꼬집었다. 이어 "특검, 해임건의안, 국정조사, 이걸로 우리 당에도 찾아왔지만 우리는 '천당을 간다고 하더라도 한국당하고 함께 가다 보면 지옥으로 간다'고 했다. 우리는 (함께) 갈 수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