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법무부의 ‘윤석열 배제’ 시도 질문에 청와대 “여긴 법무부 아니다”

중앙일보 2019.09.11 11:35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11일 오전 청와대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11일 오전 청와대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기는 법무부가 아니다.”
 
김오수 법무부 차관이 대검 고위 간부에게 “윤석열 검찰총장의 지휘를 받지 않는 별도 수사팀을 꾸려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수사를 하자”고 제안한 것에 대한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의 말이다. 고 대변인은 11일 청와대가 이를 알고 있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답할 사안이 아니다”며 이렇게 말했다.
 
또 다른 청와대 관계자도 “길게 설명할 것도 없다. 관련 내용을 전혀 알지 못한다”고 했다. 청와대는 이 이슈에 대해 일관되고 단호하게 “관계가 없다”는 입장을 피력하고 있다.
 
향후 청와대는 조 장관을 둘러싸고 추가적인 논란이 벌어져도 특별한 이유가 없는 한 이런 입장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이 조 장관 임명이라는 정공법을 택한 상태에서 향후 발생할 논란과는 최대한 선을 긋고 거리를 두겠다는 기류다. 문 대통령은 임명 당시 “검찰은 검찰이 해야 할 일을 하고, 장관은 장관이 해야 할 일을 해나간다면 그 역시 권력기관의 개혁과 민주주의의 발전을 분명하게 보여주는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었다.
 

관련기사

앞서, 김 차관은 대검 고위 간부에게 특별수사팀을 제안했지만, 이에 대해 윤 총장은 “수사의 중립성을 흔들 수 있다”며 거절했다고 한다. 이런 사실이 알려진 뒤 수사 외압 논란이 일자 법무부는 “법무부와 대검 관계자가 통화하며 아이디어 차원의 의견을 교환했을 뿐이다. 이 내용이 조 장관에게 보고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권호 기자 gnom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