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익표 “윤석열, 조국 낙마 언급…여당 대변인이 근거 없는 얘기 안 해”

중앙일보 2019.09.10 23:05
윤석열 검찰총장이 9일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에서 점심식사를 하기위해 이동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9일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에서 점심식사를 하기위해 이동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10일 “윤석열 검찰총장 스스로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낙마시켜야 한다는 뜻으로 말했다는 얘기가 검찰 내부에 있다”는 자신의 인터뷰 발언은 낭설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여당의 수석대변인이 근거 없이 얘기하지는 않는다”면서다.
 
홍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tbs라디오 ‘색다른 시선 이숙이입니다’와 인터뷰에서 “홍 대변인이 윤 총장이 조국을 낙마시켜야 한다고 했다는 말이 돈다는 얘기를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전에 했다. 근거가 있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하루 전 홍 수석대변인이 MBC라디오에서 “확인되지 않은 사실”이라면서도 “윤 총장 스스로가 조 후보자를 낙마시켜야 한다는 뜻으로 말했다는 얘기가 검찰 내부에 있다”고 주장한 인터뷰 내용을 재확인한 것이다.
 
홍 수석대변인은 이날 “(윤 총장 얘기는) 상당히 여러 가지로 조심스럽게 얘기한 것”이라면서 “더는 이것을 명확하게 확정하기 위해서 말하는 건 또 다른 논란이 될 수 있다”고 선을 긋기도 했다.
 
그는 또 “윤 총장에 대해 비판도 했지만 기대감도 함께 표현해왔다”면서 “살아있는 권력도 당연히 수사해야 한다는 윤 총장의 그 어떤 결기 등에 대해서는 정말 존경하고 있지만, 검찰 수사가 그런 성과에 집착해 민주적·인권적 원칙을 포기하거나 방치해서는 안 된다. 윤 총장이 성과에 집착해 피의사실 유포 등과 같은 비민주적·비인권적 수사방식을 개선하지 않는다면 절 반짜리 개혁에 불과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윤 총장 자체에 대한 불신이나 거부감을 가지고 있지 않다”면서 “잘못된 수사 관행, 특히 피의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윤 총장이 확실하게 바로잡아야 한다는 지적을 계속하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