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 대통령 기록관 건립 추진에…하태경 “자격 있나”

중앙일보 2019.09.10 16:28
대통령기록관. 김방현 기자

대통령기록관. 김방현 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10일 정부가 문재인 대통령의 ‘개별 대통령기록관’ 건립을 추진 중인 것과 관련해 “대통령기록관에 수백억을 퍼붓는 게 문 대통령식 정의인가”라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뻔히 세종시에 통합대통령기록관이 있는데 거액의 국민 세금을 들여 문 대통령 혼자만의 우상화 시설을 만들겠다는 것”이라며 “문 대통령이 직접 기록관 건립 중단을 지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우리가 북한도 아닌데 뭐하러 이런 시설이 필요한가”라며 “차라리 그 예산은 행정 사각지대에 놓여 국가 보호 받지 못하고 쓸쓸히 죽어가는 우리 국민 살리는 데 쓰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문 대통령은 혼자만의 기록관 건립할 자격도 없다. 취임 이후 지금까지 문 대통령이 한 것이라곤 경제를 망치고 안보를 불안케 하고 국민을 분열시킨 게 다다”며 “역사는 이런 실정까지도 있는 그대로 기록해야 하지만 천문학적인 돈까지 들여서 기록관을 지을 필요는 없다”고 했다.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은 퇴임한 대통령 관련 기록물을 보관하는 개별 대통령기록관을 설립하기로 했다고 이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 기록관이 첫 사례로, 문 대통령이 퇴임하는 2022년 5월 개관을 목표로 총 172억원의 예산을 투입할 계획이다. 역대 대통령의 기록물은 현재 세종시에 있는 통합 대통령기록관에 보관 중이다.
 
국가기록원은 개별 대통령기록관 건립을 추진한 배경에 대해 현 대통령 기록관의 공간 부족 등을 이유로 들고 있다. 국가기록원 관계자는 연합뉴스를 통해 “현재 통합 대통령기록관의 추가 수용 능력은 대통령 한두 명 분량 정도에 불과해 사실상 포화상태”라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