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95년 역사상 최초 한국인…김영훈 세계에너지협의회장

중앙일보 2019.09.10 15:40

[인터뷰] 김영훈 세계에너지협의회장  

 
아부다비 현지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한 김영훈 세계에너지협의회장. [사진 대성그룹]

아부다비 현지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한 김영훈 세계에너지협의회장. [사진 대성그룹]

 
김영훈 대성그룹 회장은 이번 세계에너지총회를 총괄한 주인공이다. 9일(현지시간) 아랍에미레이트(UAE)에서 막을 올린 세계에너지총회 개막식에서 개막연설도 맡았다. 한국인으로서는 95년 역사상 최초의 세계에너지협의회장인 김영훈 회장을 아부다비국제전시장 2층 세계에너지협의회장실에서 인터뷰했다.  
 
올해 행사를 준비하면서 그가 주목한 건 에너지 고갈이다. 김영훈 회장은 “결혼한 지 오래 지나면 배우자가 고마운 걸 모르듯이 인류도 에너지의 고마움을 잊고 파티를 즐기고 있다”며 “에너지 고갈을 벗어날 수 있는 방법은 오직 기술 혁신뿐”이라고 생각했다.
 
김영훈 세계에너지협의회장은 95년 역사상 최초의 한국인 회장이다. [사진 대성그룹]

김영훈 세계에너지협의회장은 95년 역사상 최초의 한국인 회장이다. [사진 대성그룹]

 
그래서 올해 행사 주제를 ‘번영을 위한 에너지’로 결정했다. 에너지 분야에서 창업을 준비하는 혁신적인 벤처기업을 위한 자리도 그가 마련했다. 김 회장의 강력한 요청에 따라 올해 세계에너지총회는 처음으로 5개 벤처기업이 자사의 비즈니스 모델을 발표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또 에너지 분야 벤처기업을 투자자와 연결해주는 프로그램이 등장한 것도 올해 총회가 최초다. 이는 지난 2016년 세계에너지협의회장으로 취임하면서 김 회장이 내걸었던 공약이었다.
 

“원자력·ESS, 한국이 세계 선도” 

 
9일(현지시간) 열린 세계에너지총회에서 김영훈 세계에너지협의회장이 개막연설을 하고 있다. 아부다비 = 문희철 기자

9일(현지시간) 열린 세계에너지총회에서 김영훈 세계에너지협의회장이 개막연설을 하고 있다. 아부다비 = 문희철 기자

 
그가 에너지 분야의 국제연합(UN)이라고 불리는 세계에너지총회에서 간부를 처음 맡은 건 12년 전이다. 아시아지역부회장으로 시작해서 단독 회장 추대까지 수많은 일이 있었지만 가장 공들여 준비한 게 이번에 열린 24회 세계에너지총회다. 총회 마지막 날인 12일(현지시간) 이임식을 끝으로 회장직에서 물러나기 때문이다.
 
에너지산업에서 한국은 변방이다. 그런데도 그가 세계에너지협의회장을 맡을 수 있던 이유로 그는 “미래 에너지 기술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2가지 기술에서 한국이 앞서갔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바로 원자력에너지와 에너지저장장치(ESS) 기술이다. 대성그룹의 사업과는 무관하다. 김영훈 회장은 “앞선 국가 기술 덕분에 회장이 된 만큼, 국가대표라는 생각으로 회장직을 수행했다”고 말한다.
 
실제로 그는 회장 자격으로 아시아·태평양 국가와 개발도상국·신흥국 입장을 꾸준히 대변했다. 특히 ‘에너지’라는 것이 과거에는 ‘연료’의 개념이었다면, 지금은 인재도 경제 성장의 ‘에너지’ 중 하나라는 주장을 설파했다. 덕분에 이제 유럽·중동 등 에너지 자원 부국도 한국 등 기술 강국을 무시하지 못한다. 에너지 산업을 좌우하는 인재를 보유하고 있다는 걸 깨달아서다.
 
김영훈 세계에너지협의회장이 아부다비국제전시장에 설치한 세계에너지총회 로고 앞에서 포즈를 취했다. [사진 대성그룹]

김영훈 세계에너지협의회장이 아부다비국제전시장에 설치한 세계에너지총회 로고 앞에서 포즈를 취했다. [사진 대성그룹]

 
물론 갈등도 많았다. 선진국과 개발도상국, 혹은 지역별로 이해관계가 워낙 상충해서다. 김 회장은 “세계에너지협의회 내부에서 회원사간 정치적인 갈등이 벌어지지 않도록 하려면 역설적으로 회장이 매우 정치적이 되어야 했다”며 “지뢰가 뭔지 알아야 지뢰를 피할 수 있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12년간 가장 기억나는 일로 2013년 열린 제22회 세계에너지총회를 꼽았다. 당시 총회는 대구에서 열렸는데 한국에서 열린 최초의 세계에너지총회였다. 그는 “현실적으로는 월드컵·올림픽보다 세계에너지총회가 더 유치하기 힘들던 상황”이라며 “3년간 12개국을 쫓아다니면서 설득했는데 조직위원장이 3번이나 교체되면서 힘들게 준비했던 기억을 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아부다비 =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