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종걸 “조국 아내 영장청구되면 장관직 어려움 있을 수도”

중앙일보 2019.09.10 14:42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0일 “조국 법무부 장관 부인에 대한 영장이 청구된다거나 수사로 부인에 대한 어떤 직접적 사실이 드러난다면 장관으로서 사실상 어려운 점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BBS 라디오 ‘이상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이같이 밝혔다. 다만 “조 장관과 가족 간 연결고리에서 조 장관이 인지했거나 사후에라도 알게 됐으나 막지 못한 것이 있을 일말의 가능성이 있지만, 그간 조 장관이 밝히고 얘기한 것에 비춰보면 거의 없어보인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검찰이 조 장관 인사청문회 당일 조 장관의 아내를 기소한 것을 두고 “공소시효를 바로 몇 분 남겨놓고 기소한 것은 검찰이 그 시간을 조절했다기보다는 청문회 과정에서 공소시효가 불거졌기 때문에 자연스러운 것”이라며 “앞으로 몇 가지 의혹에 대해 수사할 의지를 표명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검찰이 아주 중립적으로, 대통령의 권한에도 전혀 (영향받지 않고) 그야말로 ‘프리’하게 수사할 수 있는 모습을 보여줬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검찰 수사를 저희(민주당)가 압박한다거나 부당하게 이뤄지도록 영향력을 행사하지 않겠다는 분명한 입장을 표명했고 대통령도 그것을 지지해주고 계신다”며 “철저히 공정한 가치중립적 수사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조 장광의 임명과 관련해선 “여러 의혹보다는 ‘검찰 개혁의 적임자’라는 점이 대통령의 적격성 판단에 훨씬 더 영향을 줬다”면서 “당에선 언론 공세 등을 통해 조국 후보의 법무부 장관으로서 자격과 능력에 대한 검증이 됐다고 판단했고, 대통령에게 이런 입장을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윤석열 검찰총장과 조 장관의 충돌 가능성에 대해 “국민들에게 걱정을 끼쳐드리는 정도의 내용으로 진전되지 않을 것”이라며 “그런 것들을 지금 검찰총장이나 법무부장관이나 서로 자제하면서 그 관계들을 풀어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이번 혼란과 상당한 갈등 속에 사법개혁이 성공할 수 있는 틀이 있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야당 반발에 대해선 “야당은 대통령의 임명이 이루어진 상태이기 때문에 국회와 정부의 그런 정상적인 역할로 들어갈 수 있어야 한다”며 “그냥 의혹 부풀리기라든지 침소봉대 방식만이 아닌 국정을 동시에 참여자로서 같이 참여한다는 생각으로 해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