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소문사진관] 이언주 삭발…조국 임명에 거세지는 야권 반발

중앙일보 2019.09.10 13:40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따른 야권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조국 장관 임명에 반대하는 야권의 공조 움직임과 함께 삭발, 1인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이언주 의원 삭발

무소속 이언주 의원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계단에서 삭발을 하고 있다. [뉴스1]

무소속 이언주 의원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계단에서 삭발을 하고 있다. [뉴스1]

무소속의 이언주 의원은 10일 오전 머리를 깎으며 조국 장관 임명 반대에 강한 의지를 보였다. 이 의원은 이날 국회 본청 계단에서 '조국 임명 규탄' 삭발식을 단행했다. 
그는 "조국 임명을 통해 운동권 세력들의 민낯이 드러났다"며, "그들은 수구세력이자 국가파괴세력"이라고 주장했다.
무소속 이언주 의원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계단에서 삭발을 하고 있다. [뉴시스]

무소속 이언주 의원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계단에서 삭발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 의원은 전날 자신의 SNS를 통해서도 조 장관 임명 기사를 공유하며 "오늘로써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사망했다"고 말한 바 있다.
무소속 이언주 의원(왼쪽)이 10일 오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철회와 대국민 사과를 요구하며 삭발을 한 뒤 이를 지켜보던 자유한국당 정태옥 의원(오른쪽), 이채익 의원과 악수하고 있다.[연합뉴스]

무소속 이언주 의원(왼쪽)이 10일 오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철회와 대국민 사과를 요구하며 삭발을 한 뒤 이를 지켜보던 자유한국당 정태옥 의원(오른쪽), 이채익 의원과 악수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날 일부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현장에 나와 이 의원을 격려하는 모습도 보였다.
 

김영우 의원 1인 시위

자유한국당 김영우 의원이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뉴시스]

자유한국당 김영우 의원이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뉴시스]

자유한국당 김영우 의원은 같은 날 오전 8시 30분부터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조국 사퇴 1인 시위를 벌였다. 
김 의원은 입장문에서 “조국은 대한민국 법무부 장관직을 수행할 자격이 없다”며 “조국은 사법개혁의 주체가 아니라 사법부의 심판을 받아야 하는 범죄 피의자다”고 밝혔다.
또 그는“문재인 대통령과 조국은 더 이상 공정과 정의, 사법개혁, 검찰개혁이라는 말을 입에 올리지 말기 바란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을 대한민국 법무부 장관에 임명한 것은 국민을 조롱하고 우롱하는 처사다”고 주장했다.
 

황교안·손학규 긴급 회동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오른쪽)가 10일 오전 국회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실을 방문해 손 대표와 대화 뒤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오른쪽)가 10일 오전 국회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실을 방문해 손 대표와 대화 뒤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만났다. 두 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위한 보수 야권 공조체제 구축에 시동을 건 셈이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마친 뒤 손 대표 방을 찾아 5분여간 회동을 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0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국 법무장관의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0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국 법무장관의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황 대표는 앞선 기자회견에서 “문 대통령은 조국 임명 폭거를 통해 국민과 맞서겠다고 선언했다"면서 "야당을 밟고 올라서 독재의 길을 가겠다고 선언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의 독선과 이 정권의 폭주를 막아내려면 결국 자유민주주의 가치 아래 모든 세력이 함께 일어서야 한다"면서 "이에 저는 조국 파면과 자유민주주의 회복을 위한 국민 연대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오른쪽)와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과 관련해 회동을 마친 뒤 헤어지고 있다.[뉴시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오른쪽)와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과 관련해 회동을 마친 뒤 헤어지고 있다.[뉴시스]

황 대표는 손 대표와 면담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제 당면한 가장 중요한 과제는 조국 아니겠냐"며 "손 대표는 특히 문재인 정권이 조국 장관을 임명하는 데 반대하는 뜻을 명확히 하셨기에 뜻을 같이할 수 있겠다 싶어 상의 드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잠시 뵙고 큰 방향에 대해서 말씀을 나눴고 앞으로 추가적인 논의를 해보겠다"고 덧붙였다.
조국 퇴진 행동을 당론으로 삼고 행동에 나서는 바른미래당이 한국당과 손을 잡는다면 대규모 장외집회에도 함께 동참할지도 주목된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0일 서울 신촌에서 열린 '살리자 대한민국! 문재인정권 규탄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0일 서울 신촌에서 열린 '살리자 대한민국! 문재인정권 규탄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대표는 전날 광화문 시위에 이어 이날 서울 시내 각 지역을 돌며 ‘살리자 대한민국! 문재인 정권 순회 규탄’을 진행한다. 또 오후 6시 세종대로 사거리에서 1인 시위를 계획하고 있다. 
 

바른미래당 청와대 앞 의총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가운데)이 10일 서울 종로구 서울 청와대 분수대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규탄 현장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가운데)이 10일 서울 종로구 서울 청와대 분수대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규탄 현장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바른미래당이 청와대 앞에서 의원총회를 열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의원총회에서, "도대체 왜 대통령께서는 조국 피의자 장관을 임명 강행했는지, 납득이 가지 않는 이유만 들고 있다"며 "가족들 모두가 검찰 수사를 받는 전대미문의 법무부 장관을 임명하는 일로 인해서 대한민국의 공정과 정의의 가치가 땅에 떨어지고 말았다"고 주장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왼쪽 넷째)와 의원들이 10일 서울 종로구 서울 청와대 분수대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규탄 현장 의원총회에서 '정의 사망'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뉴스1]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왼쪽 넷째)와 의원들이 10일 서울 종로구 서울 청와대 분수대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규탄 현장 의원총회에서 '정의 사망'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뉴스1]

유승민 의원은 "문 대통령이 범죄 피의자 법무부 장관을 임명해, 경제를 망치고 외교·안보를 망친 데 이어 대한민국 국민의 정신세계를 망쳐놓고 있다"며 문 대통령의 장관 임명 철회를 촉구했다. 
하태경 의원은 "법무부가 조국 장관 때문에 불의 부, 반칙 부, 특권 부가 됐다"며 "이 정권은 문·조 공동 정권"이라고 말했다.
가슴에 근조 리본을 단 채 의원총회에 참석한 의원들은, '정의는 죽었다'고 쓰인 팻말에 국화꽃을 올려놓는 퍼포먼스도 진행했다. 
 
 
 
변선구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