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당 이탈 20대 민심 겨눴나…심상정 "병사 월급 100만원"

중앙일보 2019.09.10 11:00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병사월급 100만원 및 병영문화 혁신방안 발표하고 있다. [뉴스1]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병사월급 100만원 및 병영문화 혁신방안 발표하고 있다. [뉴스1]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0일 “병사 월급 100만원 시대”를 열겠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병사월급 100만원 및 병영문화 혁신방안’을 발표했다.
 
심 대표는 “정의당은 병사월급을 최저임금과 연동시키자 제안했지만 현 체계로는 취지를 충분히 살릴 수 없다”고 말했다. 올해 병장 기준 월 봉급은 40만5700원이다. 내년엔 54만900원으로 오른다. 심 대표는 “부모의 금전적 도움 없이 군 복무를 하고, 복무를 마치면 목돈 1000만원 정도를 남겨 자신의 미래를 설계할 수 있는 구조로 전환하려면 최소 월급 100만원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국방예산에서 병 인건비가 차지하는 비중을 단지 0.8%만 늘려도 병사 월급 100만원 시대를 열 수 있다”고 주장했다.
 
심 대표는 “‘청춘의 낭비’가 아니라 ‘청춘의 디딤돌’이 될 수 있도록 만전을 다하겠다”며 “병영생활 3대 고충인 우울감·사역·비만을 근절하겠다”라고도 했다. 이를 위해 연 5만원 지급되는 ‘장병 자기 계발 지원’을 분기별 5만원 지급으로 확대하겠다고 했다. 이 지원금은 도서구매, 인터넷강의, 어학시험료 등에 쓸 수 있다. 또 제초·방역 등 사역 임무 완전히 근절하고 장병들이 전투와 작전 분야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심 대표는 방역은 민간 전문 인력이 맡도록 바뀌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제설은 완전한 근절은 어렵지만, 최소화할 수 있는 방법을 강구하겠다고 했다.
 
심 대표는 병사 비만을 줄이기 위해 헬스시설·풋살장 등을 더 많이 구축하겠다고 약속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조사에 따르면 20~24세 남성의 고도비만율(BMI 30 이상)은 2010년 0.4%에서 2017년 0.8%로 두배 늘었다. 비만율은 같은 기간 22.7%에서 33.1%로 늘었다.
 
심 대표는 이날 경기도 양주에 있는 25사단 신병교육대를 방문한다.
 
윤성민 기자 Yvon.sung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