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윤석열 "정치에 관심 없어…정치 편향 검사는 부패한 것"

중앙일보 2019.09.10 10:39
윤석열 검찰총장이 9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점심 식사를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9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점심 식사를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가족 관련 의혹으로 검찰의 수사를 받고 있는 조국 법무부 장관이 취임한 가운데 윤석열 검찰총장이 '정치적 중립성'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10일 동아일보에 따르면 윤 총장은 전날 대검찰청 청사 구내식당에서 간부들과 점심식사를 하며 "나는 정치에는 하나도 관심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 검사가 정치적으로 편향된 것은 부패한 것과 같다"며 "중립성을 지키면서 본분에 맞는 일을 하면 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검찰을 지휘하는 대검은 조 장관 임명에 대해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조 장관 일가 의혹 수사에 관해서만 "일정대로, 법과 원칙대로 진행할 것"이라며 "맡고 있는 일을 제대로 하는 게 중요하고, 장관 임명 여부에 수사가 영향을 받아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다만 검찰은 여당에서 '윤 총장 스스로 조 후보자를 낙마시켜야 한다는 뜻으로 말을 했다'는 등 의혹을 제기하는 것엔 "어떤 생각에서 하는 말인지 모르겠다"며 불편한 기색을 보였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