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똑똑' 생존신호가 기적 일궜다···41시간 사투끝 4명 전원구조

중앙일보 2019.09.10 10:10
현대글로비스 골든레이호 구조작업. [AP=연합뉴스]

현대글로비스 골든레이호 구조작업. [AP=연합뉴스]

미국 동부 해상에서 전도된 현대글로비스 소속 자동차운반선 골든레이호에 갇혔던 한국인 선원 4명이 전원 구조된 데는 '생존 신호'가 큰 역할을 했다.
 
미 해안경비대(USCG)는 9일 오후 6시(현지시간) 선박에 갇힌 4명의 선원을 모두 구조했다고 밝혔다. 사고발생 41시간 만이다. 사고 발생 당시 선내 화재 등으로 한때 구조작업이 중단됐던 상황에 비춰볼 때 기적의 전원구조다.
 

8일 오전 1시 30분 

현대글로비스 소속 자동차 운반선 골든레이호가 8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 브런즈윅항 인근 바다에서 전도돼 옆으로 기울어져 있다. [AP=연합뉴스]

현대글로비스 소속 자동차 운반선 골든레이호가 8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 브런즈윅항 인근 바다에서 전도돼 옆으로 기울어져 있다. [AP=연합뉴스]

골든레이호는 지난 8일 오전 1시30분께 조지아주 브런즈윅 항 인근을 운항하던 중 전복됐다. 곧바로 USCG가 곧바로 구조인력을 배치해 승선자 24명 가운데 20명을 구조했다. 하지만 선체에 발생한 화재 탓에 구조대원이 더는 선내 깊숙이 진입하지 못했고, 4명의 선원이 선내에 갇혔다.
 

8일 오후 1시 30분 

9일(현지시간) 미국 구조당국이 전도된 현대글로비스 자동차운반선인 '골든레이호' 내에서 한국인 선원 4명의 생사를 확인,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미 해안경비대 트위터 캡처]

9일(현지시간) 미국 구조당국이 전도된 현대글로비스 자동차운반선인 '골든레이호' 내에서 한국인 선원 4명의 생사를 확인,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미 해안경비대 트위터 캡처]

이후 구조 작업을 위한 준비가 분주하게 이뤄졌다. 하지만 사고 발생 약 12시간 만인 이날 낮 1시 30분께 구조 작업이 일시 중단됐다. 90도로 기울어진 선체와 날씨 등 기술적 이유에서였다.
 
USCG 찰스턴지부를 이끄는 존 리드 대령은 브리핑을 통해 선체 화재의 진화 여부, 선박 고정화 작업 등을 마무리한 뒤 선내 진입하겠다는 구조 방침을 밝혔다. USCG는 구조 대원의 안전을 확보한 뒤에 수색을 재개하기로 했다.
 
선체를 받치는 예인선을 설치하는 등 구조를 위한 준비 작업이 진행됐다. 그 사이 USCG는 선박 기관실 내 고립된 선원들과 연락을 위해 선체 주위를 돌며 선체를 두드리는 작업을 진행했다.
 

8일 오후 6시 13분 

선박 안쪽에서 누군가가 두드리는 소리가 들렸다. 생존 신호였다. 세 차례 내부에서 두드리는 반응이 있었다.
 
존 리드 대령은 "선체 내부로부터 누군가 두드리는 소리가 들렸고, 구조팀에 동기를 부여했다"며 "선원들이 살아있다는 것이 확인되며 모든게 달라졌다"고 말했다. USCG관계자는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초기 징후는 그들이 배 안에 있고 상태가 괜찮다는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9일 오전 6시 30분 

미 해양경비대는 9일(현지시간) 미 남동 해안에서 전도된 자동차 운반선 골든레이호에서 한국인 선원 4명에 대한 구조작업을 벌이는 모습을 트위터로 공개했다. 이날 구조된 한국인 선원이 들것에 실린채 구조대원들의 도움을 받으며 이송되고 있다. [미 해안경비대 트위터 캡처]

미 해양경비대는 9일(현지시간) 미 남동 해안에서 전도된 자동차 운반선 골든레이호에서 한국인 선원 4명에 대한 구조작업을 벌이는 모습을 트위터로 공개했다. 이날 구조된 한국인 선원이 들것에 실린채 구조대원들의 도움을 받으며 이송되고 있다. [미 해안경비대 트위터 캡처]

생존 신호는 구조 활동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선박을 고정하는 작업을 우선 마무리했다. 9일 오전 6시 30분 날이 밝으며 구조작업에 속도가 붙었다. 화학 전문팀을 투입해 선박 상황을 점검했다. 오전 7시에는 헬리콥터 등으로 구조인력을 차례로 현장에 투입했다.
 
USCG는 9일 오전 10시 54분께 공식 트위터를 통해 선원 내 갇힌 선원들과 접촉했고, 구출 계획을 짜고 있다는 구조 상황을 알렸다. 이어 낮 12시 46분에는 선원 4명이 모두 생존해 있음을 확인했으며, 느리지만 안전한 구출 계획을 수립하고 있다고 전했다.
 
구조팀은 20~30분간격으로 생존 신호를 받으며 선원들의 상태를 확인했다. 그 사이 USCG는 선체에 각 3인치(7.6cm) 크기의 구멍 세 개를 뚫었다. 불똥이 튀는 용접 방식 대신 드릴를 이용해 분해 작업을 진행했다. 뚫린 구멍으로는 음식, 물, 공기를 주입해 생존자들이 탈진하지 않도록 했다.
 

9일 오후 3시~6시

미국 조지아주 브런즈윅항 인근 해상에서 전도된 현대글로비스 소속 자동차 운반선 골든레이호에서 9일(현지시간) 고립됐던 선원 1명이 미 해안경비대원들에 의해 구조되고 있다. [AP=연합뉴스]

미국 조지아주 브런즈윅항 인근 해상에서 전도된 현대글로비스 소속 자동차 운반선 골든레이호에서 9일(현지시간) 고립됐던 선원 1명이 미 해안경비대원들에 의해 구조되고 있다. [AP=연합뉴스]

오후 3시. 선원 4명 가운데 2명이 우선 구조됐다. 사고 발생 38시간 만이었다. 이어 20분 뒤 3번째 선원의 구조소식이 들려왔다. 이들 3명의 선원은 모두 같은 장소에 머물고 있었다. USCG는 출입구 형식의 큰 구멍을 하나 더 뚫어 선원들이 빠져나올 수 있도로 도왔다. 구조된 선원들은 대체로 건강상태가 양호했다. 존 리드 대령은 "30, 35시간 가까이를 고립됐던 것에 비춰보면 상대적으로 좋은 컨디션이다. 구조된 한국인 선원들은 안도하고 행복해 보였다"고 말했다.
 
구조된 3명 선원은 나머지 1명이 엔지니어링 칸 강화유리 뒤편에 따로 갇혀있다고 알렸다. 그는 별도의 공간에 있었기 때문에 물과 음식 등 기본적인 필수품은 공급받지 못했다. 다만 환풍 시스템이 돌아가고 있었기 때문에 공기 흐름에는 문제가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USCG는 3시간 뒤인 오후 6시 마지막 선원 1명을 구조했다는 낭보를 전했다. 마지막으로 구조된 그는 스스로 걸어서 대기 중인 보트로 향할 정도로 자유로운 상태였다. 취재 카메라를 향해서는 환한 웃음을 지었다. 사고 발생 41시간 만이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