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친구 조국아” 비판했던 원희룡, 曺 임명에 “상식과 정의 버렸다”

중앙일보 2019.09.09 18:26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이 9일 오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이 9일 오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원희룡 제주지사가 9일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대해 “상식과 보편적 정의를 버리고 분열과 편 가르기를 택했다”고 비판했다.
 
원 지사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통령이 끝내 국민의 뜻을 저버리고 조국을 임명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원 지사는 그간 각종 의혹으로 자진 사퇴 요구를 받아온 조 장관에게 “부끄러운 줄 알고 이쯤에서 그만두라” 비판하는 등 목소리를 내왔다.
 
원 지사는 “권력의 오만은 결국 국민 마음에 큰 상처를 남겼다”며 “‘오만은 풍요와 아침식사를 하고, 빈곤과 점심식사를 하며, 악명과 저녁식사를 한다’고 했는데 집권 절반도 지나지 않은 시점, 문 대통령은 벌써 ‘악명’과의 만찬을 선택한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여권 내에서는 ‘여기서 밀리면 끝장’이라고 한다는데, 대체 뭐에 밀리면 안 되고 뭐가 끝장이란 얘기인가”라며 “물은 배를 띄우기도 하고 배를 뒤집기도 한다는 ‘수즉재주(水則載舟) 수즉복주(水則覆舟)’는 모든 권력의 지침인데 배가 바다에 밀리면 끝장이라는 이 오만함의 끝은 어디인가”라고 했다.
 
또 “검찰개혁의 제도적 완성은 특정인이 아니라 국회를 통해 이루어지는 것인데 이 간명한 민주주의 원리는 헌신짝보다 더 무시됐다”며 “지도자의 어리석은 고집은 무능과 실패를 불러올 수밖에 없다. 어려운 경제와 민감한 안보가 더욱 걱정스러워졌다”고 말했다.
 
그는 “민심에 맞선 권력의 질주와 그 예정된 결말을 또다시 지켜보게 됐다”며 “통탄스러운 일”이라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