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인영 “조국 해임건의 칼날 들이댈 이유 없어…대통령 권한”

중앙일보 2019.09.09 18:00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위전략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위전략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9일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발해 해임건의안 제출을 추진하는 데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고위전략회의에서 “일부 야당이 해임건의안을 거론하는 것은 유감”이라고 밝혔다. 그는 “국무위원 해임건의안은 국무위원 활동에 대한 국회의 견제 장치”라며 “임명된 지 몇 시간 지나지 않은 장관에게 해임건의 칼날을 들이댈 만한 그 어떤 이유도 아직 없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국무위원 임명은 헌법이 대통령에게 부여한 고유한 권한”이라며 “정략을 앞세워 대통령 인사권을 거듭 부정하는 일은 국민 지탄을 피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정쟁의 꼬리물기가 아니라 모두가 본연의 임무를 충실히 하며 국민을 위한 희망 만들기를 다시 시작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국회는 시급한 민생을 해결하는 본연의 자리로 돌아올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검찰은 수사로 말하는 검찰 본연의 자리로 돌아가야 한다”며 “추석 최고의 선물은 모든 논란과 혼란, 정쟁을 종식하는 것이라는 점을 정치권 모두가 명심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회동해 국정조사와 특검 추진 등 범야권 공동전선을 구축하기로 했다. 바른미래당은 당 소속 의원 전원 명의로 성명서를 내고 “임명 강행에 반대하는 모든 정당, 모든 정치인과 연대해 법무부 장관 해임건의안의 국회 의결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