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광덕, “조국 아들 인턴활동 4년 후 증명서에도 ‘활동예정사항’ 명기”

중앙일보 2019.09.09 15:48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이 9일 오후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이 9일 오후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9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국 법무부 장관 아들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십 활동이 위조됐다며 추가 의혹을 제기했다. 
 
주 의원이 확보한 인권법센터의 자료에 따르면 조 장관의 아들은 2013년 7월 15일부터 같은 해 8월 15일까지 센터에서 인턴십 활동을 했다. 조 장관의 아들은 이례적으로 활동 첫날 인턴 활동예정증명서를 미리 발급받았는데 해당 서류에는 ‘활동예정사항’이란 글귀가 쓰여있었다. 그런데 4년 뒤인 2017년 10월 16일 다시 서류를 발급받았을 때도 증명서엔 여전히 ‘활동예정사항’이라고 적혀 있었다. 
 
조 의원은 “두 가지 서류를 비교해보면 명백한 조작이다. 4년 뒤엔 ‘활동 사항’이라고 쓰여 있어야 하는데 여전히 ‘활동예정사항’으로 쓰여 있다”고 말했다.
 
9일 주광덕 한국당 의원이 제기한 조국 법무부 장관 아들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십 활동증명서 위조 의혹 서류. [주광덕 의원실]

9일 주광덕 한국당 의원이 제기한 조국 법무부 장관 아들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십 활동증명서 위조 의혹 서류. [주광덕 의원실]

그는 전날에도 2006년 이후 서울대학교 공익인권법센터에서 발급된 28장의 인턴십 활동증명서 가운데 조 장관 아들의 것만 형식이 다르다며 위조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주 의원은 이날 “어제 의혹 제기를 했고 많은 보도가 나갔는데 아무런 반론 제기도 없다”고 비판했다.
 
주 의원은 이날 서울중앙지검에 조 장관과 한인섭 서울대 교수(2013년 7월 조 후보자 아들이 인턴십을 할 당시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장), 양현아 현 센터장을 수사 의뢰했다고 전했다. 그는 “특히 한인섭 교수와 양현아 센터장에 대해 신속한 압수수색과 출국금지를 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했다. 사모펀드 의혹이 불거지자 주요 당사자 3명이 해외로 즉각 도피한 것처럼 도주 우려가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주 의원은 또 “국민 상식에 전혀 맞지 않게 임명을 강행하고 청와대와 여권 인사를 총동원해 언론과 검찰을 무차별 공격하는 이유는 반드시 감추고 싶고, 감추어야만 하는 비리 덩어리가 있기 때문”이라며 "이런 엄청난 비리가 있는데 법 집행의 최고 책임자인 법무부 장관에 임명한다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며 우리 헌법의 정신과 가치를 훼손한 행위"라고 주장했다.
 
이우림 기자 yi.wool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