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건행정학회, 신약 통한 바이오헬스 산업 활성화 토론회 개최

중앙일보 2019.09.09 14:12
[사진1]바이오헬스 산업의 미래 신약 개발이 답이다 토론회 참석자

[사진1]바이오헬스 산업의 미래 신약 개발이 답이다 토론회 참석자

한국보건행정학회(회장 정형선, 부회장 박은철·권순만)는 민주주의와 복지국가 연구회(대표의원 강창일·인재근), 국회의원 김상희와 공동주최로 6일 국회에서 ‘바이오헬스 산업의 미래, 신약 개발이 답이다’ 정책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는 국회의원 김상희, 국회의원 윤일규, 한국보건행정학회 박은철 부회장을 비롯해 학계, 유관부처, 업계 관계자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미국제약협회 케빈 헤닌저(Kevin Haninger) 부사장(보건정책학 박사)은 ‘글로벌 바이오헬스 산업 및 정책 현황’이라는 주제 발표를 통해 “2006년부터 2017년 까지 전세계적으로 1조 8천억 달러 이상이 신약 R&D에 투자된 바 있다. 그러나 바이오헬스 신약의 환자 접근성은 국가별로 크게 달라진다”고 설명했다. 이어 “혁신 신약의 개발은 질병 치료뿐 아니라 사회 전반에 걸쳐 파급효과를 내고 있다”며 “혁신 신약의 혜택을 환자들에게 전달하기 위해서는 적절한 정책적 환경이 마련돼야 한다”고 제언했다.  
 
[사진2]바이오헬스 산업의 미래 신약 개발이 답이다 토론회 패널토론

[사진2]바이오헬스 산업의 미래 신약 개발이 답이다 토론회 패널토론

패널토론의 좌장을 맡은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문옥륜 명예교수는 “글로벌 수준의 신약 개발을 통한 바이오헬스 산업 경쟁력 확보라는 공통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해외 선진 국가의 정책 환경이나 신약 성공 사례를 면밀히 분석하는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의 공통된 노력이 요구된다”며 화두를 던졌다.
 
한국다발성골수종 환우회 백민환 대표는 “신약이 진정한 가치를 가지기 위해서는 개발에 그칠 것이 아니라 환자의 접근성이 보장되는 정책이 수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겨레신문 김양중 의료전문 기자는 “바이오 신약으로 인한 혜택을 환자들이 누릴 수 있도록 적정한 약가 선정 등 제도적 기반이 필요하다“고 의견을 개진했다.  
 
복지부 보건산업진흥과 김영호 과장은 “신약 개발을 위해 정부에서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산학협력을 비롯 노하우가 축적된 글로벌 제약사와의 협업 추진 등 신약 개발의 에코시스템이 구축될 수 있도록 정책 방향에 힘쓰겠다”고 덧붙였다. 식약처 바이오의약품정책과 이남희 과장은 "글로벌 수준으로 국내 규제 환경을 끌어올리기 위해 인허가 과정을 투명하게 하고 심사의 전문성을 보다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