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승민 “‘적폐’ 문재인 정권, 국민의 무서운 심판 받게 될 것”

중앙일보 2019.09.09 12:53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 [뉴스1]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 [뉴스1]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은 9일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을 임명한 것과 관련, “문재인 정권은 박근혜 정권을 적폐라고 욕할 자격이 없다”며 “스스로 적폐가 되었으니 이제 문재인 정권은 국민의 무서운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유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제 문제는 조국이 아니라 문재인이다. 오늘부로 문재인 대통령의 정의, 공정, 평등은 사망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정의롭지 못한 자가 어떻게 사회정의를 바로 세우고 검찰개혁을 한다는 말인가. 대통령은 더 이상 그 입에서 정의, 공정, 평등을 말하지 말라”라고 주장했다.
[유승민 의원 페이스북 캡처]

[유승민 의원 페이스북 캡처]

 
그는 검찰을 향해 “지난 정권에 대한 적폐수사와 똑같은 추상같은 엄함으로 살아있는 권력의 불법, 반칙, 부정을 밝혀내라”라며 “그리하여 검찰의 지난 오욕의 역사를 씻어내고 국민의 검찰, 민주공화국의 검찰로 거듭나라”라고 촉구했다.
 
그는 “이 문제는 결코 ‘보수 대 진보’라는 진영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민주공화국의 근본가치가 무너지는 것을 도저히 참을 수 없는 깨어있는 시민들이 진영을 넘어서 막아내야 할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아직도 ‘우리 이니 하고 싶은대로 해’를 외치는 맹목적 소수가 더 이상 나라를 망치도록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의인 열 명이 없어서 소돔과 고모라가 망했다’는 성경을 인용해 “공화국 시민으로서의 덕성(virtu·비르투)를 지닌 많은 국민들이 계신다. 그 국민들의 힘으로 다시 나라를 바로 세워야 한다”며 “문재인 정권이 파괴한 정의, 공정, 평등을 살리기 위해 나는 국민들과 함께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