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국 딸 생기부 열람’ 한영외고 교직원 경찰 조사 받아

중앙일보 2019.09.09 11:53
조국 법무장관이 지난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중앙포토]

조국 법무장관이 지난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중앙포토]

조국 법무장관 딸의 고등학교 학교생활기록부 유출과 관련해 경찰이 한영외고 교직원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를 벌였다.
 

"다른 교사 2명과 돌려 봤다"는 취지 진술

9일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 6일 한영외고 교직원 A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고 밝혔다. A씨는 조 장관 딸의 학교생활기록부를 열람한 인물로, 경찰은 생기부 열람 이유와 외부 유출 가능성 등을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은 지난 1일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공익 제보를 받았다며 조 장관 딸의 고등학교 학생부를 공개하며 시작됐다. 여당은 "나이스(NEIS·교육행정정보시스템)에 있는 조국 후보자 자녀의 개인정보가 주광덕 의원에 의해 공개된 것은 심각한 범죄행위"라며 반발했고, 조 장관 딸 본인과 시민단체 등은 학생부가 유출된 경위를 밝혀 달라며 경찰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관련기사

 
유출 당사자가 누구인지는 추측이 분분하다. 지난 4일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교육부 차관 답변에 따르면 조 후보자 딸의 자료를 열람한 사람, 확인한 사람은 2건이다. 하나는 조 후보자 딸 본인이고 또 하나는 검찰"이라며 "상식적으로 봤을 때 조 후보자 본인이 언론에 주지 않는 한 이건 검찰일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반면 검찰은 "생기부를 발급한 곳은 2곳뿐이지만, 열람은 더 많은 사람에게 권한이 있다"며 "이번 유출은 검찰과 전혀 무관한 일"이라고 반박했다.
 
한편 서울시교육청은 지난 6일 교육행정정보시스템 접속 기록을 조사해 조 장관 딸 본인과 검찰 이외에도 한영외고 교직원이 학생부를 열람한 사실을 확인했다. 교육청은 이 사실을 경찰에 통보했고, 9일 해당 교직원을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로 서울청 지능범죄수사대에 수사 의뢰했다.
 
이외에도 해당 교직원은 출력한 학생부를 다른 한영외고 교사 2명과 돌려 봤다는 취지의 진술을 했고, 경찰은 이들을 지난 7일 지능범죄수사대에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