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심기일전"이라지만···조국 임명, 이해찬 표정은 어두웠다

중앙일보 2019.09.09 11:40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가 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침통한 표정으로 생각에 잠겨있다. 오른쪽은 이인영 원내대표. 오종택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가 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침통한 표정으로 생각에 잠겨있다. 오른쪽은 이인영 원내대표. 오종택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문 대통령의 인사권 행사가 끝이 아니라 새로운 시작이라는 자세로 심기일전해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앞두고 열려 이 대표의 발언은 모종의 변화를 암시하는 듯한 발언이다.   

[포토사오정]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가 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힜다. 오종택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가 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힜다. 오종택 기자

이 대표는 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시종일관 어두운 표정으로 "한 달 넘게 끌어온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마감됐다"면서 "이제 문 대통령의 인사권 행사만 남아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적한 바 있는 입시제도 개선에 관해  "정부와 민주당은 부모의 특권이 자녀의 특혜로 이어지는 구조를 개선하기 위해 입시제도 및 부 대물림의 공정성과 합리성을 기할 수 있는 제도개혁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검찰을 향해서도 "견제받지 않는 권력기관의 오만함과 권력기관 개혁의 어려움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고 지적했다.
이인영 원내대표가 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이인영 원내대표가 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이 대표의 발언 이후 최고위원회의는 검찰을 향해 날 선 발언들이 이어졌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검찰은 대통령의 시간에 관여되지 않기를 바란다"며 경고했다.
이 원내대표는 "윤석열은 검찰 독립성 중립성 확고히 견지하고 검찰 수사를 순수하게 지휘하면 되고 조국은 법무행정의 탈 검찰을 비롯해 비대해진 검찰 권력 민주적 통제, 정치검찰 오명에서 거듭 태어나는 검찰 개혁 꿋꿋이 주도하면 된다"고 주문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뭔가를 생각하고 있다. 오종택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뭔가를 생각하고 있다. 오종택기자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왼쪽 셋쩨)이 9일 국회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만나 의견을 나눈 뒤 대표실을 나서고 있다. 오종택 기자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왼쪽 셋쩨)이 9일 국회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만나 의견을 나눈 뒤 대표실을 나서고 있다. 오종택 기자

박주민 최고위원은 조 후보자 배우자에 대해 "피의자를 소환해 조사하지 않고 기소했다"고  강하게 반발하며 피의사실 공표 혐의에 대해서도 검찰이 수사할 것을 요구했다. 
 
오종택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