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교안 "文, 檢 대신 조국에 화내야···정권 몰락 좋다면 임명하라"

중앙일보 2019.09.09 10:0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두고 고심을 거듭하고 있는 가운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9일 문 대통령을 향해 "정권이 몰락해도 좋다면 조국의 임명을 강행하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조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할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나오는 것과 관련 "국민 열망은 잠시 짓밟을 수 있어도 결국 비참한 종말을 맞이할 수밖에 없음을 명심하기 바란다"며 "조국 임명을 철회하고 머리 숙여 사과하는 것만이 유일한 길"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은 조국을 개혁의 주역이 아닌, 개혁의 대상으로 보고 있다"며 "문 대통령과 이 정권 사람들만 다른 나라에 살고 있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조 후보자와 관련) 검찰의 압수수색 보고를 받고 불같이 화를 냈다는 언론 보도가 있었는데, 문 대통령이 분노해야 할 대상은 검찰이 아니다"며 "국민을 우롱하고 사법 질서를 농단한 조국에게 화를 내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특히 "대통령부터 잘못된 인식을 갖고 있으니 청와대, 여당 모두 나서서 검찰 물어뜯기에만 열을 올리고 있는 것"이라며 "조국 임명을 포기하지 않는 것을 단순히 대통령의 고집이라고만 볼 수 있겠는가. 대통령과 조국이 말 못 할 특수 관계에 있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도 나온다"고 덧붙였다.
 
현재까지 문 대통령 결단에 대한 예측은 임명 쪽이 우세하지만 조 후보자의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불구속 기소된 상황을 비롯한 각종 의혹으로 조 후보자에 대한 반대 여론이 여전히 높은 만큼 고민을 지속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그러나 조 후보자 외에 다른 장관 후보자들의 임명도 시급한 상황이어서 오늘 이후로 결단 시점이 늦춰지지는 않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