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송대현 LG 사장 "가전도 가구처럼, 개인 공간에 맞춘다"

중앙일보 2019.09.09 10:00

"개인의 공간에 맞춘 가전을 확대하겠다." 

  
송대현 LG전자 H&A 사업본부장(사장)은 7일(현지 시각) 독일 베를린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공간 가전'이라는 새로운 화두를 던졌다. 송 사장이 말하는 공간 가전은 거실이나 주방, 침실 등 집 안 모든 공간과 조화를 이루는 가전을 의미한다. 
 
송대현 LG전자 사장은 "주거 공간의 효율성과 기능성을 극대화한 공간 가전으로 고객에게 감동을 주겠다"고 말했다. [사진 LG전자]

송대현 LG전자 사장은 "주거 공간의 효율성과 기능성을 극대화한 공간 가전으로 고객에게 감동을 주겠다"고 말했다. [사진 LG전자]

가전 시장에서 최근 주요 소비층으로 떠오른 밀레니엄 세대는 단순한 냉장고나 세탁기가 아닌, 자신의 주거 공간과 어울리는 가전을 원하고 선택하고 있다. 특히 1~3인 가구가 증가하면서 주거 공간의 크기가 다양해진 만큼 가전 본연의 성능은 물론 공간의 효율성을 높이는 제품이 경쟁력을 보이는 것이다. 송 사장은 "LG전자는 올해 IFA에서 가전의 기능은 물론 공간과 조화를 이룰 수 있는 냉장고나 세탁기, 에어컨 등을 선보였다"며 "앞으로도 자기만의 생활과 가전의 효율성을 중시하는 고객들을 위한 공간 가전 솔루션을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공간 가전 대표상품으로 'LG 시그니처' 내세워 

 공간 가전으로 LG전자가 국내외에서 내세우는 대표적인 상품이 'LG 시그니처(SIGNATURE)'이다. 노창호 LG전자 전무는 이와 관련 "시그니처는 기술 혁신을 통해 압도적인 성능을 갖추고 있다"며 "또 성능에서 더 나아가 거실과 주방 등 집안의 모든 공간과 조화를 이룬다"고 말했다. 시그니처는 초프리미엄 브랜드로 냉장고, TV, 세탁기, 가습 공기청정기, 에어컨 등 다양한 라인업을 갖추고 있다. LG전자에는 시그니처 외에도 가전과 가구를 결합한 신개념의 융복합 가전인 '오브제(Objet)' 브랜드가 있다. 오브제는 냉장고나 세탁기 같은 제품 하나하나가 가구와 어울리는 공간 인테리어 소품을 목표로 한다. 
 
LG전자 H&A사업본부는 시그니처와 오브제 등을 앞세워 올해 상반기 유럽지역 매출이 6991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 5982억원 대비 약 17% 증가했다. 세탁기가 영국 유력 소비자 잡지 ’위치’(Which)의 제품 평가에서 3년 연속 1위를 지키고, 프랑스의 최대 가전 유통채널인 ‘프낙 다르티’(Fnac Darty)에서 가장 믿을 수 있는 제품 1위로 선정된 것처럼 각종 평가에서 우수성을 입증받은 것도 도움이 됐다.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유럽 최대 가전 전시회인 'IFA 2019'에서 LG전자는 성능은 기본이고 주거 공간과 어울리는 가전을 의미하는 '공간 가전'을 내세운 전시관을 선보였다. [사진 LG전자]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유럽 최대 가전 전시회인 'IFA 2019'에서 LG전자는 성능은 기본이고 주거 공간과 어울리는 가전을 의미하는 '공간 가전'을 내세운 전시관을 선보였다. [사진 LG전자]

한편, 올해 IFA에서는 기존 가전이 단독으로 기능하는 것이 아니라 냉장고나 TV, 세탁기 등이 서로 연결돼 고객의 사용 편의를 얼마나 더 높일 수 있는가의 경쟁이 펼쳐졌다. 기존에 TV나 냉장고, 세탁기 같은 개별 제품이 각각 최고의 성능을 내는 경쟁이었다면, 앞으로는 기능은 기본이고 각각의 제품을 연결하는 스마트홈 환경을 누가 먼저 구축할 수 있느냐의 경쟁이 시작된 것이다. 류혜정 LG전자 전무는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가전에 접목해 가전들끼리 연결하는 스마트홈 솔루션을 제시했다"며 "2017년 이후 출시하는 모든 생활 가전에는 무선인터넷 칩을 탑재해 인공지능 스마트홈 구현을 위한 인프라를 구축하고 있다"고 말했다.  
 
베를린=장정훈 기자 cch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