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폼페이오 북한·이란 언급하며 "조건 맞아야 탈레반과 협상"

중앙일보 2019.09.09 05:39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뉴스1]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뉴스1]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탈레반과의 평화협상이 보류됐음을 알리면서 북한을 언급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8일(현지시간) 폭스뉴스·CNN 등 방송에 잇따라 출연해 아프가니스탄 내 무장 반군 세력인 탈레반과의 회담이 끝났는지 묻는 말에 "당분간 그렇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에 따르면 미국은 지난 수개월 간 탈레반과 협상을 진행해온 잘메이 할릴자드 미국 특사도 소환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탈레반이 도를 넘었다"고 지적한 뒤 트럼프 대통령은 약속을 이행할 수 없는 사람들과는 협력하지 않을 것이라 말했다고 전했다.
 
앞서 탈레반은 지난주 미군 1명과 11명의 사망자를 낸 카불 공격을 자처했다고 주장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대통령 이날로 예정돼 있던 탈레반 지도자들과의 평화회담을 취소한다고 지난 7일 밤 발표했다.
 
탈레반이 평화협상을 앞두고 해온 공격은 협상 입지 강화를 위한 포석으로 미국은 보고 있다. 또 아프간에서 미군을 철수할지 아직 결정되지는 않았다고 폼페이오 장관은 전했다.
 
그는 "특정 조건이 충족할 때에만 미군 병력을 감축할 것"이라며 북한과 이란을 언급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대통령이 북한과의 협상에서 떠나버리고, 이란 정부와의 협상에서도 떠나버린 것처럼 (협상의) 조건들이 현장에서 적절치 않고 미국민을 보호하는데 바람직하지 않다면 우리는 어떤 협상에도 들어가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월 베트남 하노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2차 정상회담을 가졌지만 비핵화와 제재 완화 수준을 둘러싼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자 아무런 합의도 하지 않은 채 회담장을 떠난 장면을 거론한 것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나는 탈레반이 행동을 바꿔 우리가 얘기해온 것을 다시 약속하길 바란다"며 "결국 이것은 일련의 대화를 통해 해결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먼지알지 런칭 이벤트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