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당 “임명 땐 곧바로 해임건의안”

중앙일보 2019.09.09 00:04 종합 5면 지면보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8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으로 들어서고 있다. 경실련은 이날 조 후보자가 그동안 제기된 의혹을 해소하지 못했다고 판단하고 보도자료를 통해 ’조 후보자의 법무부 장관직 수행은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한다“며 ’자진 사퇴가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8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으로 들어서고 있다. 경실련은 이날 조 후보자가 그동안 제기된 의혹을 해소하지 못했다고 판단하고 보도자료를 통해 ’조 후보자의 법무부 장관직 수행은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한다“며 ’자진 사퇴가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8일 “문재인 대통령이 피의자 조국에 대한 법무부 장관 임명을 강행한다면 그날이 문재인 정권 종말의 시작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이날 긴급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제 국민의 분노가 조국을 넘어 문 대통령을 향하고 있다는 사실을 직시하라”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피의자인 조국을 법무부 장관에 앉히는 건 그 자체로 법치에 대한 도전”이라며 “국민은 왜 대통령이 조국을 포기하지 못하는지, 두 사람의 관계까지 의심한다”고 지적했다. 또 지난 6일 인사청문회와 관련해 “조국이 가야 할 곳은 법무부 장관실이 아니라 검찰청 조사실임을 입증한 자리였다. 논문은 취소됐고 인턴은 가짜였으며 표창장은 위조였다”며 “부부가 함께 증거 인멸에 나선 게 명백해졌다”고 했다.
 
황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조 후보자를 ‘후보자’라는 직함 없이 ‘조국’이라고 불렀다. 황 대표는 “이 정권이 끝내 검찰 수사를 훼방하고 가로막는다면 우리 당은 더 강력한 투쟁에 나서겠다”며 “임명 순간 특검과 국정조사를 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관련기사

 
나경원 원내대표도 회의에서 “대통령이 조 후보자를 임명하면 민란 수준의 국민 저항이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배우자가 사문서위조 등 혐의로 궁지에 몰리자 본인이 동양대 총장과 통화를 했다. 그 하나만으로도 사퇴해야 한다. 증거인멸은 중차대한 사법방해 행위”라며 “미국의 워터게이트 사건이 떠오른다”고 했다.  
 
한국당은 문 대통령의 임명 강행 시 즉각 장관 해임건의안을 낸다는 입장이다. 해임건의안 통과에는 국회 재적 의원(297명) 과반수 찬성이 필요하다. 현재 더불어민주당(128명)·정의당(6명) 외, 자유한국당(110명)·바른미래당(28명)·민주평화당(4명)·우리공화당(2명) 이 임명 반대 당론이다. 대안정치연대 등 무소속(18명) 의원까지 일부 합세하면 수치적으론 과반이 가능하다. 투표가 무기명이라 여권 내 이탈도 있을 수 있다.  
 
한편 국회 법사위 한국당 간사인 김도읍 의원은 이날 “조 후보자가 청문회에서 할리우드 배우 뺨치는 ‘매소드급’ 연기를 펼쳤다. 청문회가 끝났다고 끝난 것이 아니다”며 ▶딸 주민등록 변경 관련 가족관계 기본증명서 ▶서울대 환경대학원 휴학 시 낸 병원 진단서 ▶조 후보자 부인 정경심씨 휴대전화 통화 내역 등을 추가 제출하라고 요구했다.
 
최민우 기자 minw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