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쌀딩크' 박항서, 히딩크의 중국 꺾었다

중앙일보 2019.09.08 21:14
박항서(왼쪽) 베트남 U-22대표팀 감독과 거스 히딩크 중국 U-22대표팀 감독이 8일 맞대결을 앞두고 환하게 웃고 있다. 두 사람은 2002년 월드컵 당시 코치와 감독으로 4강신화를 썼었다. [사진 = 베트남축구협회 캡처]

박항서(왼쪽) 베트남 U-22대표팀 감독과 거스 히딩크 중국 U-22대표팀 감독이 8일 맞대결을 앞두고 환하게 웃고 있다. 두 사람은 2002년 월드컵 당시 코치와 감독으로 4강신화를 썼었다. [사진 = 베트남축구협회 캡처]

 
'쌀딩크' 박항서 감독이 거스 히딩크(네덜란드) 감독과 지략대결에서 승리했다. 

U-22 대표팀 평가전서 베트남 2-0 승리
2002년 월드컵 당시 코치-감독으로 4강신화
박항서, 경기 전 히딩크 보고 눈물 흘리기도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2세 이하(U-22) 축구대표팀이 8일 중국 우한의 황시스타디움에서 열린 평가전에서 히딩크 감독이 지휘하는 중국 U-22 대표팀을 2-0으로 꺾었다. 
 
2017년 10월 베트남을 맡은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 정부의 요청으로 U-22 대표팀까지 겸하고 있다. 히딩크 감독은 지난해 9월 중국 U-22 대표팀을 맡았다. 내년 1월 도쿄올림픽 아시아 예선을 준비하고 있는 양팀이 평가전을 치르면서, 박항서와 히딩크가 사령탑으로 첫 대결을 펼치게 됐다.
 
박항서는 2002년 한일 월드컵 당시 코치로 히딩크 감독을 보좌하면서 4강신화를 썼다. 박항서 감독은 히딩크 감독에게 배운 노하우로 지도자 성공시대를 열었다. 베트남을 이끌고 아시아 U-23 챔피언십 준우승, 아시안게임 4강, 스즈키컵 우승, 아시안컵 8강을 이뤄냈다. 박항서는 히딩크와 베트남 대표음식 쌀국수를 합해 '쌀딩크'란 별명을 얻었다. 
 
박항서 감독은 이번대결을 앞두고 히딩크 감독을 만나 눈물을 흘렸다. 박항서 감독은 "히딩크 감독은 내 커리어에 많은 영향을 끼쳤다"고 존경심을 표하기도 했다.
 
베트남은 전반 18분 응우옌 띠엔린의 선제골로 앞서갔다. 역습찬스에서 오른쪽 측면을 무너뜨렸다. 후반 12분 띠엔린이 추가골을 뽑아냈다. 경기 후 박항서 감독은 히딩크 감독을 찾아가 악수하며 포옹을 나눴다.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 히딩크 감독의 중국은 내년 1월 태국에서 열리는 아시아 23세 이하 챔피언십에 참가한다. 이 대회에는 도쿄올림픽 출전권(3장)이 걸려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