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도련님·아가씨 대신 OO씨, 여가부 추석 맞아 새호칭 제안

중앙일보 2019.09.08 16:19
여성가족부의 추석 맞이 가족 캠페인 포스터. [사진 여성가족부]

여성가족부의 추석 맞이 가족 캠페인 포스터. [사진 여성가족부]

도련님 대신 OO씨, 장모님 대신 어머님, 외할아버지 대신 할아버지…. 
여성가족부가 추석 명절을 맞이해서 새로 사용하도록 제안한 가족 호칭들이다. 여가부는 추석 연휴 기간에 성 역할 구분 없이 가사 노동을 함께하고 서로를 배려하는 평등한 명절 문화를 만들자는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8일 밝혔다.

여가부, 기존 호칭 바꾼 새 호칭 제안
친·외가 구분없이 '할아버지, 할머니'
오랜 호칭 '성차별적' 규정에 불만도

 
여가부는 ‘도련님’ ‘아가씨’ 등 기존 가족 호칭에 대한 문제 제기가 계속 이어진다고 봤다. 이에 따라 불편을 느끼는 사람들이 추가로 쓸 수 있는 호칭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올 1~3월 전화 설문과 4월 우수사례 공모, 5월 토론회를 거쳐 새로운 호칭을 정리했다. 
 
예를 들어 배우자 부모를 모두 ‘아버님(아버지)’이나 ‘어머님(어머니)’로 읽고, 배우자의 손아래 동기를 ‘이름+씨’로 부르는 식이다. 처남과 처제, 도련님과 아가씨 대신 똑같이 이름으로 부르자는 취지다. 다만 남편의 누나는 ‘형님’이나 ‘언니’로 부르자고 제안했다.
여성가족부가 제안하는 새로운 가족 호칭. [자료 여성가족부]

여성가족부가 제안하는 새로운 가족 호칭. [자료 여성가족부]

자녀의 조부모도 모두 그냥 ‘할아버지ㆍ할머니’로 부르자고 제안했다. 친가는 ‘할아버지ㆍ할머니’로, 외가는 ‘외할아버지ㆍ외할머니’로 부르던 걸 구분 없이 부르자는 것이다. 다만 양가 조부모가 다 있거나 구별이 필요할 때는 사는 지역에 따라 ‘서울 할아버지’ ‘부산 할머니’ 등으로 말하자고 했다.
 
하지만 오래된 가족 간 호칭을 '성차별적'이라고 규정하는 데 불만을 갖는 시각도 많다. 새로운 호칭 도입이 전통과 거리가 멀고 원래의 의미를 퇴색시킨다는 것이다. 최근 성균관 등 유교계에서는 가족 호칭의 의미도 제대로 모르면서 성차별적이라고 반대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는 의견을 밝힌 바 있다.
 
한편 전국 건강가정지원센터·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는 가족들이 참여할 수 있는 명절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특히 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선 송편 빚기나 민속올림픽 등 전통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행사를 연다. 구체적인 프로그램은 건강가정지원센터 홈페이지(www.familynet.or.kr)나 다문화가족지원 포털 '다누리'(www.liveinkorea.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