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지원 '컬러 표창장' 논란에…"조국·검찰로부터 얻은 것 아니다"

중앙일보 2019.09.08 11:30
박지원 의원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장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조국 후보자 딸 동양대학교 표창을 공개하고 있다. [뉴스1]

박지원 의원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장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조국 후보자 딸 동양대학교 표창을 공개하고 있다. [뉴스1]

무소속 박지원 의원은 지난 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공개한 '동양대 총장 표창장' 컬러 사진에 대해  "후보자나 따님 또는 검찰에서 입수하지 않았다"고 8일 설명했다. 박 의원의 사진 공개는 검찰이 조 후보자 관련 수사 자료를 유출했다는 의혹으로 이어졌다. 
 
이날 박지원 의원은 조 후보자 딸의 '동양대 총장 표창장' 사진에 대해 "청문회 준비 과정에서 입수했다"고 자신의 페이스북에 밝혔다.
 
박 의원은 "많은 기자분들과 문자 등으로 제가 조국 인사청문회 때 제시한 표창장 사진에 대한 문의가 쇄도한다"며 "청문회 준비 과정에서 입수했으며 청문회장에서 의정활동 일환으로 질문하고 공개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청문회에서) '후보자와 따님, 검찰에서 압색해 가지고 있는 사진을 저도 가지고 있다. 진위 문제가 제기되고 야당에서 공개를 요구하는 바 공개 용의는'이라고 질문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사진 자료의 입수 경위를 묻지만 후보자나 따님 또는 검찰에서 입수하지 않았다"며 "입수 경위는 의정활동 차원에서 공개할 수 없다고 확실하게 밝힌다"고 못 박았다.
 
앞서 박 의원은 조 후보자 청문회에서 자신의 휴대전화에 저장된 동양대 총장 표창장 사진을 공개하며 "후보자는 공개하지 않았는데 검찰에 압수수색된 표창장이 저한테도 들어와 있다"고 말해 검찰이 조 후보자 관련 수사 자료를 유출했다는 의혹을 키웠다.
 
그러나 검찰은 "해당 (표창장의) 컬러 원본이나 사진은 검찰이 확보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며 컬러 표창장 사진을 누가 유출했는지 사실 규명에 나서기로 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